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신임 대표이사의 혹독한 백일잔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23 08:50 수정 2019-07-24 08:48 | 신문게재 2019-07-24 1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금기자
대전시티즌이 또 한 번 홍역을 치렀다. 지난 일주일간 대전은 국내 포털사이트의 스포츠면을 비롯해 스포츠 전문매체, 중앙언론, 지역일간지, 심지어 외국 유명 스포츠 전문지 메인을 장식했다. 이미 보도를 통해서 알려진 대로 외국인 선수를 영입하는 과정에서 에이즈 감염 사실을 뒤늦게 발견했고 영입 발표 다음 날 계약해지를 발표하는 해프닝을 연출했다.

최용규 대전시티즌 대표이사는 22일 출입 기자들과의 간담회를 열고 외국인 선수 영입 파문과 향후 구단 운영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최 대표이사는 "이번 사태로 인해 충격을 받은 시티즌 팬들과 대전시민들에게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다시는 이런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세밀하게 (행정을) 살피겠다"고 사과했다.

지난 4월 취임한 최 대표이사는 지난주 19일 취임 100일을 맞았다. 100년 구단 마스터플랜에 잉크도 마르지 않은 시점이다. 이번 외국인 선수 파문으로 혹독한 백일잔치(?)를 치른 것이다. 1시간 정도 진행된 간담회에서 최 대표는 깊은 한숨을 연거푸 내쉬었다. 실제로 겪어본 구단 운영이 의지와는 다르게 만만치 않았음을 말해주는 탄식이었다.

최 대표는 "이번 사태는 최종적으로 결제한 자신에게 책임이 있다"고 토로했다. 다행히 이번 외국인 선수 파문은 더는 확대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전은 계약 해지된 선수에 대한 심리적인 안정과 원 소속구단과의 관계를 지속하는데 집중했다. 불발된 외국인 선수 보강은 대체선수를 이미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정적인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번 파문을 부른 원인에 대해 지역 체육계에서는 대전 프런트의 미숙한 행정을 지적했다. 구단 운영 경험이 없는 대표이사가 사무국장 제도를 폐지하고 팀장들을 직접 지휘하는 과정에서 온 실수라는 지적이다. 최 대표이사도 이런 지적에 대해 부인하지 않았다. 그는 "이번 일을 겪으며 정말 많은 것을 배웠다. 한발 짝 더 내딛는 것 보다 반 발짝 신중하게 접근할 필요가 있었다"며 "행정적인 문제들을 보완 할 수 있는 경험 많은 간부급 프런트 영입 등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여론의 뭇매를 맞았지만, 취임 초기 구단 정상화 과정에서 일어난 사태라는 점은 최 대표에게는 다행스러운 일이다. 더 큰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액땜을 했다고 봐도 무리는 아니다. 숨 가쁘게 달려왔던 100일이다. 경험 많은 감독도 영입했고 안정적인 선수 수급을 위한 시스템도 잡아나가고 있다. 야심차게 발표했던 100년 마스터플랜을 다시 한 번 점검하고 이를 추진할 수 있는 전문가 영입 등 추가 대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거듭 언급하지만, 프로구단 원동력은 팬심(心)이다. 한화이글스의 보살팬들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참을 인(忍)' 자를 써내려간 이들이 시티즌 팬들이다. 더 이상의 실정은 팬들도 여론도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제발 파문이 마지막이기를 바란다.
금상진 기자 jodpd@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