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사람들 > 다문화 신문

[대전다문화]우리 동네 공유주방 '내동네부엌'을 소개합니다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31 10:06 수정 2019-07-31 16:40 | 신문게재 2019-08-01 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내동네부엌-1
내동네부엌 입구
지난 29일 월요일, 내동네부엌(대전 서구 내동 39-50)에서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세대 융합으로 힐링'이라는 프로그램이 운영 된다고 해 찾아갔다. '내동네부엌'은 다양한 주민들(1인 가구, 저소득가구 등)이 함께 어울려 먹거리 해결을 포함하여 마을의 여러 문제를 힘을 모아 해결하는 마을 공동체 부엌이다. 대전시 사회적 자본지원센터에서 '2019년 시민 공유 공간 지원 사업'에 선정돼 올해 4월 17일날 개소했다. 2층짜리 주택을 리모델링해 마당에는 여러 가지 작물의 텃밭을 가꾸고 있고, 1층에는 공유주방을 운영하며 2층에는 강의실이다. 20~30명 정도 수용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져 있다. 각 회기별 다양한 음식을 마을 주민들이 배우고 함께 얘기하면서 융합의 장을 마련하고자 하며, 현재 진행되고 있는 프로그램으로는 '삼식이, 눈치는 이제 그만', '밭꽃, 밥꽃' 등이 있다. 한 프로그램 참가자는 "지인을 통해 알게 되어서 참여하게 되었다"며 "공유주방을 통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참여할 수 있어서 너무 재미있어서 앞으로 자주 이용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이용시간은 평일 오전 10시~오후 4시까지 운영하며, 신청방법은 SNS(네이버밴드, 카카오톡) 또는 방문하여 신청을 할 수 있다. 이용대상자는 프로그램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가능하다. 이용규칙은 '설거지 및 정리정돈 스스로하고 퇴실', '음주지양' 등이다. 시설에 대한 대관도 가능하며 내동주민 일 경우 50% 할인된 가격으로 가능하고 한다. 현재 운영 되는 프로그램에는 네이버밴드'내동네부엌'에 공지되고 있으며, 이와 관련 된 사항은 042-527-4803으로 문의하면 된다. (대전서구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