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뉴스 스나이퍼

[뉴스 스나이퍼 sniper] 77. 폴리페서는 부끄러운 줄 알아야

홍경석 / 수필가 & '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 저자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08 00:00 수정 2019-08-08 00: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딸이 결혼한 곳은 서울대학교 연구공원 웨딩홀이다. 주례는 사위의 은사이자 전직 장관이었던 분이 해 주셨다. 서울대 교수이기도 했다는 주례 선생님 덕분에 딸의 결혼식은 더욱 빛을 발할 수 있었다.

주례 선생님이 폴리페서였는지의 여부는 확인해 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다. 아무튼 폴리페서(polifessor)는 대학 교수직을 발판으로 입신양명을 꿈꾸는 행태를 보여, 주로 부정적 의미로 사용된다.

영어에서 '정치'를 뜻하는 '폴리틱스(politics)'와 '교수'를 뜻하는 '프로페서(professor)'의 합성어다. 현실 정치에 적극적으로 뛰어들어 자신의 학문적 성취를 실현하려 하거나, 그러한 활동을 통하여 정계 또는 관계에서 고위직을 얻으려는 교수를 가리킨다.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빚어진 신조어이며, 이들은 깊은 학문적 소양과 전문성을 정치에 접목하여 사회발전에 도움을 주는 긍정적 측면보다는 정치권력을 추구하는 성향이 짙다.

국회의원 선거철이면 교수직을 유지한 채로 선거에 출마하여 당선되면 장기 휴직을 하고, 낙선되면 다시 강단으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학생들의 수업권을 심각하게 침해하거나 관련법을 악용하는 등 도덕성이나 양식을 저버린 행동을 하는 사례가 잦아 비난의 대상이 된다.

이러한 경향은 2008년 제18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두드러지게 드러나 사회적 문제가 되었으며, 대학가를 중심으로 이들의 무분별한 정치참여를 규제하기 위하여 윤리규정을 제정하는 움직임이 일어났다.

이와 유사한 용어로, 정치(politics)와 언론인(journalist)을 합성한 폴리널리스트(polinalist)도 있다. 이는 언론 활동을 바탕으로 정계와 관계 진출을 시도하는 언론인을 가리키는데, 폴리페서와 마찬가지로 부정적 의미가 다분하다.(이하 네이버 지식백과 참고)

나지홍 조선일보 경제부 차장은 8월 6일자 [동서남북] 칼럼에 "조국이 훼손한 선배들의 전통"이란 글을 올렸다.

= "(전략) = 자신이 비판했던 폴리페서(polifessor)의 길을 가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 조국(이하 조 교수)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선출직과 임명직 공무원의 분리'라는 기묘한 논리를 폈다.

자신이 2004년과 2008년 서울대 대학신문 기고에서 비판했던 대상은 국회의원으로 출마하려는 선출직 공무원이었을 뿐, 임명직 공무원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중략)

휴직이 가능한데도 사표를 냈던 한 교수는 그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서울대 교수라는 지위를 자신의 입신양명에 활용하지 않겠다는 교육자의 양심과, 내 휴직으로 피해를 보는 다른 교수·학생들에 대한 예의였다."

교육자의 품격과 무게가 느껴진다. "(임명직을 마치고 복귀하면) 훨씬 풍부해진 실무 경험을 갖추고 연구와 강의에 임할 수 있을 것이다. 친애하는 제자들의 양해를 구한다"고 강변하는 조 교수는 선배들이 애써 수립해놓은 전통에 먹칠을 하는 것이다.

솔직히 '내로남불'이라는 비판에 눈썹 하나도 까딱하지 않는 이 정부 핵심들의 뻔뻔한 모습을 너무 많이 본 터라, 조 교수에게 크게 기대하는 것은 없다. 그는 조만간 개각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이 말만은 꼭 해주고 싶다. 우리 사회의 인재를 키워야 할 대학은 농구 경기에서 체력이 떨어진 주전 선수를 잠시 쉬게 해주는 벤치가 아니다. 조 교수는 지금이라도 사표를 내는 것이 옳다. 그게 선배와 동료 교수, 제자들에 대한 예의다." =

이와 비슷한 일갈(一喝)이 8월 5일자 동아일보 <[단독]서울대 '뜨거운 조국'>에도 실렸다. = "최근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로 복직한 조국 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을 향한 로스쿨 재학생들의 반발이 계속되고 있다. (중략)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될 가능성이 높은 조 전 수석이 자신의 공직 참여 명분으로 '앙가주망(engagement·사회 참여)'을 내세웠지만 제자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이다. (중략)

조 전 수석은 3일 페이스북을 통해 "교육공무원법은 교수의 정무직 공무원 진출 시 휴직을 보장하고 있다"고 재반박했다." =

현 정부 고위직들의 어떤 공통적 현상은 유독 그렇게 '내로남불'이라는 의식이 강하다는 것이다. 대저 소인배의 특성은 자기 자신의 티끌은 안 보고 남의 티끌만 보고 비판한다.

아무리 '앙가주망'도 좋다지만 다른 교수가 정부 고위직으로 갈 적엔 "폴리페서"라고 비판한 사람이 정작 자신은 임기를 마치면 또 돌아와서 '자랑스런' 서울대 교수직을 유지하겠다는 심보는 과연 무엇인가?

폴리페서는 정말이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부끄러움을 모르면 사람이 아니다"라고 했던 맹자의 말이 떠오른다.

홍경석 / 수필가 & '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 저자

홍경석-작가-최종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