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부여군

부여군, 천하진미 부여 종어(宗魚) 복원 방류행사 열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10 11:22 수정 2019-09-10 11: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부여 종어 방류 행사 장면 (1)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최근 맛이 좋아 조선시대 왕에게 진상하는 진상어로 불리우다 사라진 부여 종어(宗魚)를 복원하고자 충청남도수산자원연구소 민물고기센터와 협력해 종어(치어 10cm크기) 2000여 마리를 신리 금강(백마강)에 방류했다.

이날 수산업경영인부여군연합회 어업인과 내수면 어업계 어업인 등이 함께했다. 부여군은 금강에서 사라진 천하진미 부여 종어를 복원하고자 지난 1월 충청남도수산자원연구소와 종어 복원 양식 산업화 협약을 체결했고, 그 일환으로 기획된 종어 방류 행사로서 그동안 충남 민물고기센터에서 정성을 다하여 양식한 종어 2,000여 마리를 보급·방류하여 종어 복원을 위한 공동협력 사항을 이행하게 됐다.

종어는 동자개과에 속하고 전체 길이가 70㎝(5㎏)이상 성장하는 대형 어종으로 육질이 연하고 맛이 좋아 임금님 수라상에 단골로 올랐던 토종 민물고기다. 금강·한강·대동강 유역에 서식하나 그 맛은 부여 금강에서 서식하는 종어가 으뜸이라고 전해졌다.

그러나 1970년대 이후 서식 환경의 급격한 변화와 보존에 대한 주위의 무관심 등으로 사라져, 이후 40여년간 금강을 비롯해 우리나라에서는 자취를 감추어 부여군과 충청남도수산자원연구소(민물고기센터)는 향후 상호 지속적 협력을 통하여 금강에 부여 종어를 복원하는 한편 양식 어종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포토뉴스

  •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고향의 정 품고 일상으로

  •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막바지 귀경차량에 고속도로 정체

  • 추석 연휴 끝, ‘집으로’ 추석 연휴 끝, ‘집으로’

  •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귀경객 붐비는 대전역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