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앉아 있을 땐 발가락 운동이라도 해라"

"오래 앉아 있을 땐 발가락 운동이라도 해라"

美연구 "1분만 해도 다리 혈관기능 저하 예방 효과"

  • 승인 2016-08-07 07:02
장시간 앉아 있으면 폐혈전, 심혈관질환 등은 물론 사망할 위험까지 커진다.

무릎 뒤편, 오금 부위의 동맥인 슬와동맥의 피흐름이 지체돼 혈관내피기능에 장애가 오고 혈전이 생기는 것 등이 원인이다.

중간중간 일어나고 걷고 운동할 수 있으면 좋지만, 업무나 공부, 장거리 항공여행, 드라마 몰아보기 등으로 오래 앉아 있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 있다.

7일 의학전문매체 메디컬익스프레스 등에 따르면, 미국 미주리대학 연구팀은 이런 상황에선 '발가락 운동'이라도 하면 큰 도움이 된다는 실험 연구결과를 최근 '미국 심장 및 심혈관 생리학회지'에 게재했다.

이 대학 영양·운동생리학과 자움 패딜라 교수가 이끈 연구팀은 건강한 젊은 남녀 11명에게 3시간 동안 의자에 앉아 있게 한 뒤 그 전후에 각각 슬와동맥의 피흐름을 측정했다.

또 한 쪽 발만 1분간 '발가락 운동'을 하라고 시킨 뒤에 양쪽 다리의 피흐름도 측정했다.

그 결과 오래 앉아 있으면 슬와동맥 혈류량이 줄어드는 것이 확인됐다.

그러나 1분간 발가락 운동을 한 다리의 혈류량은 혈관내피기능 장애를 예방할 수 있을 정도로 늘어났다.

발가락 운동은 신발을 벗든 신든 발가락만 바닥에 닿게 한 채 발뒤꿈치를 들어 위아래로 떨듯이 움직이는 것이다. 실험 참가자들의 1분간 평균 움직임은 250회였다.

연구팀은 장시간 앉아 있을 때는 중간중간 일어나고, 걷고, 운동하는 게 건강에 가장 좋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여의치 않을 땐 가끔이라도 발가락을 바닥에 붙이고 잠시 위아래로 떨어주는 것이 대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연합

랭킹뉴스

  1. 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2. 황선홍, FA컵 첫 승 했지만 가야할 길 멀다. 서울과는 만나고 싶어
  3. 시티즌, FA컵 첫 경기서 춘천에 3-0대승! 3라운드 진출
  4. [오늘날씨] 6월 7일(일) 전국 맑고 무더위, 낮 최고 32도... “자외선 차단 꼭 하세요”
  5. 천안서 계모에 의해 가방서 숨진 9살 추모 이어져
  1. 대전하나시티즌 춘천에 3-0대승! FA컵 3라운드 진출
  2. [날씨] 아침 '안개'·오후엔 '폭염' 주의보… 체감기온 31~33도
  3. [주간날씨 예보] 월·화 '폭염특보' 예상… 수요일부턴 비소식 가능성
  4. 성남시 코로나 확진자, 업무차 대전 방문 '대전시 감염차단 즉각조치'
  5. 아산시, ㈜톱텍과 150억원 규모 마스크 생산 투자 MOU 체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