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 충남도의회, 일본 소재 백제 문화유적 왜곡·천대 심각

김연 충남도의회, 일본 소재 백제 문화유적 왜곡·천대 심각

  • 승인 2016-11-07 15:27
  • 맹창호 기자맹창호 기자

일본에 소재한 무령왕 기념비 등 백제의 문화유적과 유물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김연 충남도의원은 7일 충남도의회 제292회 정례회 5분 발언을 통해 “일본에 소재한 백제유적과 유물이 온전히 보존될 수 있도록 충남도의 관심과 지원”을 촉구했다.

김 도의원은 “일본 규슈 인근 섬인 가카라시마에 소재한 무령왕 기념비가 바다에서 밀려오는 쓰레기로 뒤덮여 있다”며 “무령왕이 목욕을 한 곳으로 알려진 우물가 역시 나무막대로 표시해놓는 등 관리 소홀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지적햇다.

이어 “조선이 기증한 대마도 만송원 보리사의 삼구족(촛대, 화병, 향로)는 유산 원형이 훼손된 채 방치돼 있다”며 “심지어 유물을 알리는 안내문은 종이로 써져 테이프로 벽에 붙여져 있는 게 고작”이라고 충남도의 관심을 촉구했다.

김 도의원은 “연간 10만명 이상 찾는 대마도 방문객에게 유적과 유물을 알리기 위해 부산국제여객터미널에 안내 리플렛을 제작·배포해야 한다”며 “잘못된 안내 표지판은 바로잡아야 할 것을 해당 지자체에 요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내포=맹창호기자 mnews@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예당, '모차르트 아벤트' 연주자 공모
  2. 대전하나시티즌 국가대표 김인성 영입 불발
  3. [날씨] 충남내륙 오후부터 비, 기온도 뚝
  4. 대전시 거리두기 2단계 연장… 카페 취식 허용, 기도원·선교시설 모임은 금지
  5. [독자제보] 대전 동구 신안2 역사공원 사업에 밀려나는 원주민들
  1. [정치펀치]충청권에서 '윤석열당' 만들어지나?
  2. 안경점으로 돌진한 차량
  3. 사회적 거리두기, 5인 이상 모임 금지 2주간 연장
  4. 수원시, 기획 부동산 사기 분양 조심 당부
  5. 부산시, 전세·마을버스 운수업계 대상 1인당 100만원 부산형 재난지원금 지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