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안에 액셀러레이터협회 생긴다

  • 정치/행정
  • 세종

올해 안에 액셀러레이터협회 생긴다

  • 승인 2017-08-22 17:01
  • 세종=이경태 기자세종=이경태 기자


이르면 올해 안에 한국 대표 액셀러레이터기업들이 함께 뜻을 모을 단체가 생길 전망이다. 발기인 대회 뿐만 아니라 협회 창립준비위원 등을 위촉하면서 국내 스타트업의 멘토로 역할을 강화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가칭)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이하 AC협회)는 지난 18일 오후 4시 서울 잠실 이랜드 선착장에 정박돼 있는 크루즈 선상에서 협회 창립 준비위원에 대한 위촉식을 가졌다.

이미 지난달 28일 (가)AC협회는 중소벤처기업부 등록 액셀러레이터 연합 IR(기업투자 설명회,investor relations) Day를 갖고 이준배 (주)아이빌트세종 대표를 AC협회 창립 준비위원장으로 위촉했다.

이준배가 이끌고 있는 (주)아이빌트세종은 중기부 등록 1호 액셀러레이터 기업으로 본사는 세종이지만 서울 지사를 비롯해 향후 전국 지사를 두고 전국적인 액셀러레이팅에 나설 예정이다.

이날 위촉식에서는 신진오 와이앤아처(주) 대표와 이정익 인프라비즈(주) 대표가 창립준비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위촉됐다.

사무총장에는 함성룡(재)글로벌청년창업가재단 상임이사, 준비위원에는 윤준원 (재)충북창조경제혁신센터 대표, 김민욱 헤브론스타벤처스(주) 대표, 김광수 (주)레이징 대표, 이주홍 (주)스마트파머 대표, 윤훈주 (주)올콘텐츠 대표, 박성진 포항공대기술지주(주) 대표, 변우석 (주)코맥스벤처러스 대표, 오형석 (주)비스마트 대표 등이 위촉됐다.

고문 자리는 정재동 (주)앤슬파트너스 대표와 김대진 (재)글로벌청년창업가재단 이사장이 맡게 됐다.

이종훈 국민대 교수는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게 된다.



이준배 AC협회 창립준비위원장은 “한국의 스타트업이 국내를 비롯해 해외에서 역량을 발휘해 투자를 받고 새로운 산업을 일궈나갈 수 있는 멘토 역할을 해나가기 위해 협회 창립을 준비중”이라며 “해외에서는 이미 활성화돼 있는 액셀러레이터 업계가 국내에서도 다양한 산업분야로 확대돼 더욱 많은 스타트업들이 활약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재까지 중기부에 등록된 액셀러레이터기업은 모두 37개에 달하며 올해엔 액셀러레이터 기업을 중심으로 10개의 팁스(민간투자주도형 기술창업지원 프로그램) 운영사가 선정돼 스타트업을 육성하는 업무에 나설 전망이다. 세종=이경태 기자 biggerthanseoul@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호체계 하나 때문에’… 탁상행정으로 22년간 피해 입은 대전 대덕구 법1동 주민들
  2. 대전·충남 경찰 스트레스 돌볼 마음동행센터 상담인력 부족 여전
  3. '대출규제 여파' 대전·세종 아파트 매매가 하락 지속
  4. 대전 대덕구 화재로 거주자 1명 사망
  5. '기술혁신과 과학문화로 소통' 연구개발특구 신년인사회
  1. [문학박사 김우영의 문화산책] 한류(韓流)뜨자, 1등 효자 한국어 인기!
  2. KAIST 김성진·남영석 교수 협업 초세대 연구실 활짝
  3. "시민의견 묵살한 대전시 보문산 고층 전망대 중단하라" 시민대책위원회 발족
  4. 이은권의 '대선 필승론'… "대선 승리는 곧 지선 승리"
  5. 교육교부금 논란 여전…전국교육감협 특별입장문 발표

헤드라인 뉴스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우주청·방사청 이전'
정치논리 빼고 正道가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공공기관 이전과 우주시대 컨트롤타워 구축을 위한 가칭 우주청 신설이 정치적 흥정거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정치적 입김을 엄격히 배제해야 할 분야가 대선을 앞두고 당리당략과 표를 의식한 나눠먹기식 수단으로 악용되면서 자칫 지역 간 갈등으로 확산될 조짐까지 나올 정도다. ‘부(府)는 세종, 청(廳) 단위는 대전’이라는 정부 기조를 토대로 기관의 기능과 시너지 효과 등을 모두 고려한 객관적이고 투명한 절차와 검증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는 게 중론이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최근 대전시를 방문한..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최근 3년간 명절 중 가정폭력 신고 50% 증가, 대전 경찰청 '설 명절 가정폭력 엄정' 대응

대전경찰청이 설 명절 연휴 기간 중 가정폭력을 집중 단속하고 엄정 대응에 나선다. 23일 경찰청에 따르면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간 설·추석 연휴 동안의 가정폭력 신고는 평상시보다 50%가량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 이에 대전경찰청은 이번 설 명절 기간에도 가정폭력 사건이 평소보다 증가할 것으로 판단해 사전 예방과 함께 피해자 보호조치를 강화할 예정이다. 대전 경찰청은 명절 전인 28일까지 학대예방경찰관(APO)을 중심으로 가정폭력 재발 우려 가정에 대한 모니터링을 시행 재발 위험을 확인하고 피해 사례발견 시 안전조치 신청..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위기의 지역대학, 살길은 산학협력?

학령인구 감소에 따른 대학의 위기가 본격화된 가운데 산학협력이 새로운 돌파구로 떠오르고 있다. 대학이 입학자원 급감의 파고를 넘어설 방법은 '취업'과 '창업'에 있다고 보고, 산학협력 중심 체계로 발 빠르게 전환하는 모습이다. 대학이 지속가능성을 높이려면 지역 기업 및 지역사회와의 협력을 보다 강화해야 한다는 데 따른 것이다. 우선 한남대는 '산학협력 중장기 발전계획(2022~2026)'을 수립해 산학연협력을 한 단계 발전시키고 새로운 혁신성장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시동을 걸었다. 20일에는 LINC+사업단 주관으로 20일 56주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이장우 전 국회의원 대전시장 출마 선언

  • 대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일일 발생 역대 최다 226명 기록 대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일일 발생 역대 최다 226명 기록

  •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모의시험 ‘이상무’ 대통령선거 사전투표 모의시험 ‘이상무’

  •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 ‘노래방이 무슨 죄냐, 영업제한 풀어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