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남대 인수 추진 놓고 한남대 내부 갈등?

서남대 인수 추진 놓고 한남대 내부 갈등?

  • 승인 2017-11-28 17:30
  • 신문게재 2017-11-29 2면
  • 정성직 기자정성직 기자
한남대전경
한남대 전경
서남대 인수를 추진 중인 한남대 내부 분위기가 찬반으로 나뉘면서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흐르고 있다.

이덕훈 총장과 이사회를 중심으로 서남대 인수를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인수 자체를 우려하는 구성원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서남대 인수를 위해 한남대 전체가 한마음 한뜻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기존 발표와 다른 것으로, 내부분열까지 걱정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대해 한남대 관계자는 "서남대 인수를 추진하다면 여론수렴이나 구성원 투표를 한 것이 아니라 찬성 여론이 많은지 반대 여론이 많은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다"며 "교수협의회, 총학생회 등 대표성이 있는 단체에서 반대 입장을 내놓거나 한 것은 아니지만 분명 우려하는 구성원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남대는 일단 서남대 인수는 끝까지 간다는 입장이다.

28일 한남대에 따르면 현재 내부검토 중으로, 행정예고 기간이 끝나기 전인 다음 달 6일까지 교육부에 서남대 인수 의향서를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서남대 인수를 추진 중인 법인 관계자는 "다음 달 6일까지는 기회가 있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준비하고 있다"며 "우리가 제출한 인수 의향서를 교육부가 긍정적으로 평가하면 인수가 진행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남대 인수에 필요한 자금 500억여 원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앞서 한남대는 대한예수교장로회 총회 산하 연금재단 이사회를 통해 500억여 원을 지원 받을 계획이었으나 지난 2일 이사회가 이를 거부하면서 무산된 바 있다.

이 관계자는 "대한예수교장로회를 통한 자금 지원은 알려진 것처럼 무산됐다"며 "어디에서 자금을 구하겠다는 세부적인 이야기는 할 수 없다. 이 또한 내부적으로 고민 중"이라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달했다.

최근 한 기업이 서남대 이사진 전원 교체를 조건으로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서남대 측에서 알려온 것도 없고 현재까지 아무런 이야기도 들은 것이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 17일 고등교육법 제62조에 따라 서남대에 대한 학교폐쇄 방침을 확정했으며, 서남대와 학교법인 서남학원은 행정예고 기간 동안 재정 기여자가 나타나지 않으면 자동 폐쇄된다.
정성직 기자 noa7908@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두 달간 죽어라 뛴 결과는? 'OFF THE PITCH 1ROUND'
  2. 대전동부서 새학기 어린이 교통안전활동 펼쳐
  3.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연습경기 8-0 완승…강경학 첫 홈런
  4. 文대통령 대전행…국간사 61기 졸업·임관식
  5. 대전상의 9년 만에 합의추대... 정태희 삼진정밀 대표 단독 추대
  1. [코로나19] 6일 0시 기준 백신접종자 29만6380명…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 언제쯤
  2. 바세린, 김연경 선수 홍보 모델 발탁 기념 프로모션 실시
  3. 거제시, '우리마을 아이돌봄센터' 15일 개소
  4. 박병석 의장 "제작은 마음이 위안이 됐으면…"
  5. 대전 전세가 유지… 세종은 상승폭 축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