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아파트 청약 불패신화…109대1 경쟁률 기록

  • 정치/행정
  • 세종

세종 아파트 청약 불패신화…109대1 경쟁률 기록

세종 제일풍경채 위너스카이 2만5237명 몰려
정부기관 추가이전 따른 청양열기 고조

  • 승인 2018-04-22 09:06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2018041701001694200079563
세종시 아파트 청약시장이 정부의 초강력 규제에서도 뜨거운 관심 속에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9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세종시 나성동(2-4생활권) 마지막 분양이던 제일건설 '세종 제일풍경채 위너스카이' 일반분양 1순위 청약접수 결과, 231가구 모집에 모두 2만5237명이 접수해 109.25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면적 97㎡T타입은 1가구 모집에 308명이 몰려 최고 경쟁률을 기록했고, 이밖에도 전 타입이 1순위에서 청약 마감됐다.

제일풍경채 위너스카이는 아파트와 상업시설이 함께 조성된 주상복합단지로 아파트는 전용 84~158㎡ 771가구에 분양가 3.3㎡당 1040만원 수준이다.



오는 26일 당첨자를 발표해 내달 9일부터 11일까지 계약을 체결해 아파트 입주는 2021년 9월이다.

높은 청약률은 세종에 정부 부처 이전으로 주택수요가 많고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돼 시세차익도 기대할 수 있다는 기대심리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 17일 1순위 청약을 진행한 연기면 해밀리 '세종마스터힐스 L1·M1블록'도 평균 청약 경쟁률 18.14대1을 기록했다.

앞서 세종리더스포레(83.8대 1)와 한신더휴리저브(46.84대 1), 트리쉐이드(55대 1) 등 주상복합 분양도 뜨거운 청약열기를 이어왔다.

이는 오는 2021년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의 정부기관 추가이전이 최근 확정돼 기대감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또 세종시 아파트는 공공택지에 조성돼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고, 시세보다 저렴하게 분양된다는 인식때문에 투기과열지구 지정 등의 규제에도 불구하고 청약열기가 좀처럼 식지 않고 있다.

세종은 2월까지 22개월째 미분양 0건을 기록했다.

지역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세종시는 행정기관이 옮겨오면서 인구도 계속 늘어나고 있어 아직도 주택공급이 수요를 따라오지 못하고 있다”며 “부동산 규제에도 전국에서 세종 부동산 시장에 갖는 기대감이 크고 실수요도 뒷받침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K리그1 승격 이끈 최고의 자주빛 전사는? ‘함께가게 PLAYER OF THE YEAR’ 팬 투표 실시
  2. 초겨울 한파 찾아온다… 30일 대전 아침 최저 영하 5도
  3. 특구재단 "신기술 실증부터 시장 진출까지" 바이오플라스틱 미래테크포럼 출범
  4. 촉법소년 시켜 금은방 턴 일당 징역 등 실형
  5. 세팍타크로월드컵 20222 in 대전, 은1 동3개로 마무리
  1. FA오선진 2년만에 독수리 둥지로 컴백(영상포함)
  2. [사설]여성친화도시, 숫자보다 제도적 성숙을
  3. 한국수자원공사 물순환지하수처, 김장 김치 지원금 전달
  4. [사설]다회용기 선순환 시스템 구축 앞장선다
  5. 대전교육청 일부 사업 예산 과다 계상

헤드라인 뉴스


與野  尹약속 지방시대委 설치  `패싱`

與野 尹약속 지방시대委 설치 '패싱'

여야가 이른바 '윤석열 표' 균형발전 핵심인 지방시대위원회 설치를 위한 입법에 팔짱을 끼고 있다는 지적이다. 지방시대위원회가 출범하려면 지방자치분권 및 지역균형발전특별법에 대한 조속한 처리가 시급하지만, 연내에 1차 관문인 상임위 법안소위 안건 상정도 불투명하기 때문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우리나라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을 위한 새로운 콘트롤타워 기구로 지방시대위원회 세종시 설치를 약속했다. 지난 9월 2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를 직접 언급할 만큼 각별한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지방시대위원회는 전 정부의..

대전시 대청호 명상정원과 자연생태관 무장애 관광지로 조성
대전시 대청호 명상정원과 자연생태관 무장애 관광지로 조성

대청호 명상정원과 자연생태관이 무장애 관광지로 조성된다. 대전시는 30일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2023 열린관광지 조성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국비 5억 원이 확보됐다. 열린관광지 조성은 관광 취약계층을 포함한 모든 관광객의 이동 불편을 해소하고, 관광지점별 체험형 관광콘텐츠를 개발해 전 국민이 동등하게 즐길 수 있는 조성 사업이다. 이번 공모 선정으로 대전은 그동안 관광취약지역으로 분류되던 불명예를 벗어날 수 있게 됐다. 대전시는 가장 먼저 대청호 오백리길 관광명소인 명상정원과 자연생태관에 웹접근성 인증 안내 시스템..

지역 유통가, 큰 손 남성 모신다…`남성 명품` 인기
지역 유통가, 큰 손 남성 모신다…'남성 명품' 인기

플렉스 문화와 코로나 거리두기 해제가 맞물리면서 확실하게 꾸미는 '남성 꾸꾸족'이 급증하는 가운데 지역 유통업계도 맞춤형 라인업에 공을 들이고 있다. 결혼하지 않거나 늦게 결혼하려는 젊은 층이 늘면서 내집 마련과 가족 부양을 위한 자산 모으기 대신, 자신에게 투자하는 남성들의 인식 변화가 명품시장으로 이어지고 있다. 과거 여성들의 전유물로 인식되던 명품 수요가 남성 젊은 층으로 확대된 데 이어, 올해 9월 실외 마스크 의무착용 해제가 더해지면서 남성들의 '꾸미기 열풍'이 활황을 보인다. 실제 올해 3월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 기획연재

포토뉴스

  • ‘아름다운 도전, 멋진 인생을 위하여’ ‘아름다운 도전, 멋진 인생을 위하여’

  • 전국이 ‘꽁꽁’…당분간 추위 이어져 전국이 ‘꽁꽁’…당분간 추위 이어져

  • ‘따뜻한 마음을 나눠주세요’…어려운 이웃을 위한 자선냄비 준비 ‘따뜻한 마음을 나눠주세요’…어려운 이웃을 위한 자선냄비 준비

  • ‘업무개시 명령을 거부한다’…삭발하는 김경선 화물연대 대전본부장 ‘업무개시 명령을 거부한다’…삭발하는 김경선 화물연대 대전본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