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스타트업파크 유치 적극 나선다

  • 정치/행정
  • 대전

대전시, 스타트업파크 유치 적극 나선다

중기부 24일까지 스타트업파크 공모 진행
대전시, 충남대와 KAIST 사이에 조성 추진…관건은 특구와 연계 방안 마련

  • 승인 2019-05-09 16:07
  • 신문게재 2019-05-10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2018010501000479600019641
대전시가 '제2의 벤처붐 확산'을 위해 정부 공모 사업으로 추진 중인 창업 허브 '스타트업 파크' 유치에 적극 나선다.

9일 대전시와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는 오는 24일까지 '스타트업 파크'사업 공모를 진행한다. 전국 17개 광역지자체를 대상으로 올해 즉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1개소와 2020년 이후 추진할 예비후보지 5개소를 선정할 계획이다.

공모 결과 최고 득점지 1곳 총 121억원의 정부지원금을 기반으로 올해 곧바로 조성사업을 시작한다. 예비후보지들은 사업타당성 용역을 거쳐 최종 선정된다.

스타트업 파크는 창업자·투자자·대학 등의 우수 인력들이 모여들도록 지역의 혁신주체들간 상호 긴밀한 네트워크를 형성, 창업에 도전할 수 있도록 한 공간을 말한다. 창업자들의 주거는 물론 문화·복지 시설까지 갖춘 클러스터로 제2의 벤처 붐을 확산하고자 조성한다는 의미가 있다. 스타트업 파크 사업의 핵심은 지역의 우수 창업인력들이 서울 등 수도권으로 계속 이탈하는 것을 막는 동시에 지역에 혁신창업 붐을 조성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지역마다 창업 등 일자리 확대에 사활을 걸고 있는 만큼 광역자치단체 간 유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대전시도 도전장을 내밀었다.

대전시는 지역 최초로 조성 중인 '팁스(TIPS) 타운'과 대덕연구개발특구(이하 대덕특구)가 인접해 있는 KAIST와 충남대 사이를 후보지로 내세웠다. 과학 인프라와 국가연구소가 밀집해 있는 대덕특구와 KAIST, 충남대 등 지역 핵심대학을 잇는 스타트업 파크를 조성해 기술 융복합과 혁신이 일어나는 새로운 벤처·창업 클러스터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대덕특구와 KAIST, 충남대 등이 있어 기술, 인력 및 시설·장비를 연계하는 등 플랫폼 역할을 할 수 있다. 관건은 대덕 특구 내 연구 기관들이 갖고 있는 다양한 기술과 인력, 장비 등을 접목할 수 있는지다.

앞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미국 공무 출장을 통해 뉴욕에서 가장 오래되고 인지도가 높은 기술기반 중심 액셀러레이터 ERA(Entrepreneurs Roundtable Accelerator)를 방문하고, 뉴저지주의 필 머피(Phil Murphy) 주지사와 면담을 하는 등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밑그림을 그린 바 있다.

대전시가 창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지만, 타 광역자치단체들이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는 만큼 쉽지 않은 경쟁이 예상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다른 광역지자체들도 스타트업파크 사업에 관심이 높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대덕특구와 KAIST 등 기술 창업을 위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는 만큼 공모를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올 4분기 소아청소년 백신접종…"자율 의사에 맡긴다"
  2. 민주당 광주·전남 경선서 '명낙대전' 결선 여부 나올까?
  3. 보금자리론 두 달 연속↑ "해도해도 너무하네"... 멀어져가는 '내 집마련 꿈'
  4. 세종의사당법 법사위 통과…본회의 표결만 남아
  5. 코로나19 확진자 역대 최대… '학생 확진 늘까' 우려 꾸준
  1. 충청서도 불법총기류 다수 적발..."범죄 악용 가능성 높아"
  2. 코로나19 장기화 10대 청소년 우울증 관련 진료 늘었다
  3. '25일 집중 기후행동의 날' 대전서 대규모 1인 시위 "지금 당장, 기후정의"
  4. [코로나19] 대전 42명 신규 확진… 27일부터 지역내 대학교·대학원 기숙사 입소자 진단검사 행정명령
  5.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그곳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헤드라인 뉴스


세종의사당법 여야합의균형발전 `자리매김`

세종의사당법 여야합의
균형발전 '자리매김'

세종의사당 설치를 위한 국회법 개정안이 24일 여야 합의로 법사위를 통과했다. 법사위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이 처리했다. 이로써 세종의사당법의 입법 완료는 본회의 표결만 남겨두게 됐다. 본회의 표결은 빠르면 27일 늦어도 29일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데 무난한 통과가 점쳐진다. 특히 상임위에서 법사위까지 여당의 단독 처리가 아닌 야당과 합의로 처리됐다는 점에서 앞으로 세종의사당의 차질 없는 건립을 위한 동력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세종의사당 설치가 내년 대선 등 정치적 변수에 더 이상 영향받지 않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백년대계..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거기 그곳] 가을이라 더 좋다!… '사랑의
불시착' 속 충주 중앙탑공원과 비내섬

중도일보는 매주 대전·충남·세종 지역의 드라마·영화 속 장소들을 소개하는 '거기 그곳'을 연재합니다. 촬영지로서의 매력, TV 속 색다른 모습의 장소들을 돌아보며 무심코 지나쳤던 '그곳'을 다시 한번 만날 수 있도록 이야기를 담을 예정입니다. <편집자 주>▲그녀가 그에게로 왔다, 도로시처럼...토네이도를 타고 다른 세상으로 날아갔던 동화 속 도로시처럼, 한 여자가 돌풍을 타고 한 남자의 세상에 뛰어든다. 갑작스런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의 특급장교 리..

[트렌드일기:MZ읽기] 운동하며 쓰레기도 줍는다...`일석이조` 환경 운동법은?
[트렌드일기:MZ읽기] 운동하며 쓰레기도
줍는다...'일석이조' 환경 운동법은?

SNS 통해 MZ세대들 사이에서 빠르게 확산돼대전에서도 줍깅 활동하는 젊은이들 늘고 있어 "운동을 하면서 쓰레기를 줍는건 정말 어렵지 않고 쉬워요. 이렇게라도 환경을 보호할 수 있다면 계속 할 생각입니다"라며 "환경 오염은 점점 심해지는데, 우리라도 나서서 지구를 지켜야죠"대전에 거주하는 직장인 박수인(28)씨는 주말 아침이 되면 러닝화를 신고 양 손에는 집게와 종량제 봉투를 들고 거리를 뛰어다니고 있다. 원래부터 조깅하는 것을 좋아했던 그는, 거리를 뛰어다니며 길가에 널브러진 쓰레기를 보고 심각성을 깨닫고 쓰레기를 줍고 다니..

실시간 뉴스

지난 기획시리즈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오피니언

  • 사람들

포토뉴스

  •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오류동사진관]다시보는 충청의 역사적 순간

  •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추석 연휴 쏟아진 불법현수막 정리 ‘분주’

  •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오늘 추분(秋分)…대전의 가을은 ‘맑음’

  •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 추석 연휴 마지막 날…‘다시 일상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