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이글스 더그아웃]'냉탕·온탕' 반복 이글스... 가을야구 5월 분수령

[한화이글스 더그아웃]'냉탕·온탕' 반복 이글스... 가을야구 5월 분수령

  • 승인 2019-05-13 15:46
  • 수정 2019-05-13 15:46
  • 신문게재 2019-05-14 8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dddddfdf
올 시즌 한화 이글스가 냉탕과 온탕을 오가고 있다. 가을야구 마지노선인 5위와의 게임 차를 매 경기 좁혔다 벌리기를 반복하고 있다.

주축 선수들의 부상과 부진이 가장 큰 이유지만, 외인 투수와 토종 선발진의 엇갈린 활약, 외야수와 내야수의 기복이 잦아지면서 시너지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이 때문에 맞춰질 듯한 톱니바퀴는 40경기를 치른 시즌 내내 엇박자를 내고 있다. 13일 현재 한화 이글스 성적은 18승 22패로 6위에 올라있다. 5위 NC 다이노스와 4.5게임 차, 7위인 삼성 라이온스와 2.5게임 차다. 10개 구단 중 5약으로 분류된 한화는 상위 팀 추격과 함께 하위 팀에 바짝 쫓기고 있다.

5월 성적만 놓고 보면 분위기는 썩 좋지 않다. 최근 10경기에서 4승 6패를 기록 5할 승률도 기록하지 못했다.

4승 중 2승을 장민재가 책임졌을 만큼 선발투수 진이 불안하다. 이 기간 채드벨과 서폴드 1승씩, 박주홍, 김범수, 김민우는 힘만 낭비했다.

선발 야구가 되지 않으면서 올 시즌 현재 평균자책점(선발)은 5.37로 8위다. 그나마 불펜(4.96)이 뒤를 바쳐줘 시즌 평균 자책점 5.21로 내렸다. 지난 시즌 4.93으로 평균 자책점 2위에 올랐던 한화 이글스의 마운드 힘을 현재까지 보여주지 못하고 있다.

한화는 잇따른 선수들의 부상으로 올 시즌 100% 전력을 구성해 경기를 치른 적이 단 한 번도 없다.

한용덕 감독이 선발진을 구성하는 데 애를 먹는 이유기도 하다.

이달 초 2번 타자 정은원을 1번으로 전진 배치한 것도 전술적 변화보다 자구책 마련을 위한 결단이다.

한 감독은 당시 인터뷰에서 "지금 1번 타순에 넣을 만한 타자는 정은원 밖에 안 보인다"고 말할 정도로 팀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팀 내 최고 타율을 기록하고 있는 정은원(0.323)은 1번과 2번을 오가며 올 시즌 이글스의 비행을 이끌고 있다.

이날 현재 팀 타율은 0.257리로 리그 8위다. 5월 타율은 0.236리로 리그 최하위에 올라있다.

5위와 게임 차를 줄이지 못하면 시즌 많은 경기가 남아 있어도 희망을 찾기 어렵다.

이런 가운데 한용덕 감독은 6위 자리에서 버티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이다. 가을야구 마지노선인 5위와 격차를 지금 수준으로 유지하면 남은 시즌에서 순위상승의 기회는 반드시 찾아온다는 믿음에 따른 것이다. 현재 100% 전력이 아니지만, 6월부터 부상 선수들의 복귀가 점쳐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용덕 감독은 "팀이 완전체가 됐을 때 치고 나가려면 현재보다 더 떨어지지 않는 게 중요하다. 아직 100경기 이상이 남아있기 때문에 치고 나갈 기회가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화 이글스가 지난 시즌에 이어 가을야구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5월이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2.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3.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4.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5.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1.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2.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3. [날씨] 오전 중 '흐림'… 낮엔 맑고 최고기온 27도
  4. 코로나19 감염 우려속 대전 공공체육시설 33개 완전 개방
  5.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