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먼지 먹는 하마 플랜 본격 가동

대전시, 먼지 먹는 하마 플랜 본격 가동

27일 엑스포 시민광장서 분진흡입차 시연행사, 6월 시범가동
민선7기 약속사업, 6월부터 8차선 이상 도로와 산업단지 도로 운행

  • 승인 2019-05-27 17:01
  • 수정 2019-05-27 17:01
  • 신문게재 2019-05-28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시연행사
대전시가 다음 달 1일부터 도로 위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먼지 먹는 하마 플랜'을 본격 시작하는 가운데 27일 오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 행사가 열렸다. 사진은 허태정 대전시장이 분진흡입차를 시연하는 모습. 사진제공은 대전시
대전시가 다음 달 1일부터 도로 위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먼지 먹는 하마 플랜'을 본격 시작한다.

대전시는 27일 오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 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

'먼지 먹는 하마'로 불리는 분진흡입차는 진공청소기 방식으로 도로의 분진을 흡입해 내부 필터를 통해 미세먼지를 99% 정도 걸러내고 깨끗한 공기만 배출하도록 제작된 분진제거용 전문차량이다.

대전시는 서울, 부산, 인천에 이어 특·광역시 중 네 번째로 분진흡입차 도입했다.

대전시는 총 7대의 분진흡입차 도입하며 국비 8억 4000만 원을 포함한 총 21억 4000만 원의 사업비가 투입됐다. 분진흡입차는 대전도시공사가 위탁 운영한다.

분진흡입차는 차량 통행이 많은 8차선 이상 도로 및 대기환경이 열악한 산업단지 도로를 대상으로 주 2회 미세먼지를 제거할 계획이다.

대전시는 올해 저감 효과를 분석하고 문제점 등을 보완해 내년부터는 6차선 이상 도로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도로 위 분진은 타이어 및 브레이크 패드 마모 등에 의해 발생 되는 대전시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으로, 관내 미세먼지 발생량의 20%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이날 시연행사에는 분진흡입차를 비롯해 노면청소차와 살수차, 전기청소차가 전시되며, 수송 분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대전시에서 중점 추진 중인 전기자동차, 전기이륜차(오토바이)도 전시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분진흡입차는 노면청소차, 살수차에 비해 미세먼지 제거효율이 2~3배 이상 우수한 장비"라며 "우리시 대기 질 개선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대전시는 6월부터 시범 운영을 통해 노선 등을 최종 결정한 뒤 7월 본격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시연
대전시는 27일 오후 엑스포 시민광장에서 분진흡입차 시연 행사를 갖고 시범가동 준비상황을 최종 점검했다.사진은 시연행사에서 테이프 컷팅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은 대전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의 최숙현 막아라" 대전 체육계도 비상
  2.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3.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4.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5.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1.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2. 당진수청1지구에 당진성모병원 확장 이전
  3. [날씨] 한낮 33도까지 오른다… 습한 기후에 체감 기온은 더 높아
  4. 천안시의회, 고분양가 관련 토론회 대우건설 참석 '압박'
  5. <속보>대전 조달청 근무 확진자 나와...누적 150명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