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울버햄튼, PK 실축 포그바…네빌의 일침 “거기서 왜…”

맨유 울버햄튼, PK 실축 포그바…네빌의 일침 “거기서 왜…”

  • 승인 2019-08-20 09:5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폴

사진=폴 포그바 트위터

 

맨유 레전드 개리 네빌이 포그바의 PK 실축에 아쉬운 마음을 전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맨유는 20일 새벽(한국 시각) 영국 울버햄턴 몰리눅스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울버햄턴 원정에서 1대1로 비겼다.

 

이날 맨유는 전반 27분 마시알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지만 후반 10분 울버햄턴 네베스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특히 후반 22분 포그바는 페널티킥을 실축해 팬들의 아쉬운 마음을 자아냈다.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인 네빌은 '솔샤르 리더십'의 부재라고 비판했다.

 

포그바와 마커스 래시포드가 PK를 누가 찰지 의논하는 장면에 의문을 제기한 것.

 

그는 "페널티킥을 누가 찰지 거기서 왜 의논을 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래시포드는 지난주 PK골을 넣었다. 그라운드 위에 리더가 없다. 제임스, 마시알이 있었지만 그들끼리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뭔가 올바르지 않다. 솔직히 나는 포그바에게 화가 난다. 페널티킥 현장에서 자신이 차겠다고 했기 때문이다. 누가 찰지 경기 전에 결정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3.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4.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2.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3.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4.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5.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