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울버햄튼, PK 실축 포그바…네빌의 일침 “거기서 왜…”

맨유 울버햄튼, PK 실축 포그바…네빌의 일침 “거기서 왜…”

  • 승인 2019-08-20 09:5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폴

사진=폴 포그바 트위터

 

맨유 레전드 개리 네빌이 포그바의 PK 실축에 아쉬운 마음을 전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맨유는 20일 새벽(한국 시각) 영국 울버햄턴 몰리눅스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울버햄턴 원정에서 1대1로 비겼다.

 

이날 맨유는 전반 27분 마시알의 선제골로 앞서 나갔지만 후반 10분 울버햄턴 네베스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특히 후반 22분 포그바는 페널티킥을 실축해 팬들의 아쉬운 마음을 자아냈다.

 

스카이스포츠 해설위원인 네빌은 '솔샤르 리더십'의 부재라고 비판했다.

 

포그바와 마커스 래시포드가 PK를 누가 찰지 의논하는 장면에 의문을 제기한 것.

 

그는 "페널티킥을 누가 찰지 거기서 왜 의논을 하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래시포드는 지난주 PK골을 넣었다. 그라운드 위에 리더가 없다. 제임스, 마시알이 있었지만 그들끼리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뭔가 올바르지 않다. 솔직히 나는 포그바에게 화가 난다. 페널티킥 현장에서 자신이 차겠다고 했기 때문이다. 누가 찰지 경기 전에 결정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5.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1.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2.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3.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4.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5.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