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현우 사과, 욕설 적힌 의상 “바지에 불쾌한 글씨가 써있었다” 무슨 일?

하현우 사과, 욕설 적힌 의상 “바지에 불쾌한 글씨가 써있었다” 무슨 일?

  • 승인 2019-08-26 17:04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하

사진=하현우 인스타그램

 

국카스텐 하현우가 욕설이 적힌 의상에 대해 사과했다.

 

하현우는 지난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바지에 불쾌한 글씨가 써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나를 포함한 모든 직원이 미처 바지에 써 있던 글씨를 인지하지 못했다.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유념 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연 보시다가 불편하셨던 분들 계셨다면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 전한다. 오늘처럼 의미 있고 행복했던 공연에 더 꼼꼼하게 신경을 썼어야 했는데”라고 사과했다.

 

또 “여러분 오늘 너무 감사하고 또 죄송하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3.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4.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5. 한달 늦은 부처님오신날 법요식 “몸과 마음 정화로 코로나 위기 극복해야”
  1. [날씨] 6월 1일(월) 낮 최고 30도 “초여름에 들어섭니다”... 오전 중부내륙 빗방울
  2.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3.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4. 사물을 보는 예술적 성취… 허상욱 시인 '시력이 좋아지다' 발간
  5. [영상]헌혈을 하면 코로나에 감염될 수도 있다(?) 보건복지부가 알려드립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