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마주치면 피 볼 준비해야 한다는 거북이

[카드뉴스] 마주치면 피 볼 준비해야 한다는 거북이

  • 승인 2019-10-08 09:11
  • 수정 2019-10-08 09:11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1


2


3


4


5


6


7


8


9
마주치면 피 볼 준비해야 한다는 거북이.

맹수도 피한다는 거북이가 있다.

이 거북이는 바로 악어거북(Alligator snapping turtle)

1. 일반적인 크기는 70cm 내외이나 최대 80cm, 몸무게 90kg까지도 성장하며 3줄의 용골이 있는 등딱지가 특징이다.

다행인 것은 이 악어거북은 사냥에 능동적인 편이 아니다.

주로 지렁이와 흡사하게 생긴 혀로 먹이를 유인해 물고기를 잡아 먹는다.

하지만 주 서식지에서도 악어 같은 포식자들도 함부로 안 건드릴 정도로 강한 생물이다.

실제로 내셔널지오그래픽의 브래디 바 박사가 악어거북의 치악력을 측정 했다.

"뼈를 씹어먹는다는 강력한 턱의 대명사인 하이에나의 치악력(450kg)보다 더 높게(500kg) 나왔습니다. "

<출처:타임보드/정미선 객원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홍기표 9단, LG배 16강 진출
  2.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3.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4. 운암 기념사업회 역사강의·탐방행사 개최
  5. [새책] 진정한 자신과 마주한 서정희의 삶…'혼자 사니 좋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3. [한줄서가] 한편 2호-인플루언서, 개인의 이성이 어떻게 국가를 바꾸는가 등
  4.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5.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