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 대전·충청지역 8611명 수료생 배출

신천지예수교회 10만 수료, 대전·충청지역 8611명 수료생 배출

  • 승인 2019-11-12 11:19
  • 수정 2019-11-12 11:19
  • 김한준 기자김한준 기자
서 수료생들이 환호하고 있다7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 지난 10일 새로운 성도를 위한 '10만명 수료식'을 성공적으로 치른 가운데 대전·충청지역의 신천지 맛디아지파는 8611명의 수료생을 배출했다.

1년여 만에 새로운 성도가 공식적으로 입교하는 수료인원은 모두 10만 3764명으로 집계됐으며 이들 수료생이 142%의 전도율을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12일 밝혔다.

신천지예수교회의 시온기독교선교센터 110기 수료식은 전체 인원수용이 어려워 수도권과 부산 안드레 연수원, 광주 베드로성전 등 국내 3곳 등과 아메리카,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오세아니아 등 전 세계 112개국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이만희 총회장은 "요한계시록 안에는 하나님이 이뤄야 할 천국 비밀이 기록돼 있다. 성경은 폐하지 못한다고 했다”며 “하나님이 목적한 것은 2000년 전 뿌린 씨의 익은 열매를 거둬 하나님의 나라를 창조하는 것이다. 하나님은 오늘날 하나님의 씨로 난 사람들로 하나님의 새 나라 새 민족을 창조하신다"고 밝혔다.

이어 "하나님 앞에 은혜를 입고 수료하는데 하나님과 예수님께 감사해야 한다"며 "우리는 하나님을 믿으니 하나님의 가족과 자녀로서 정말 영광되는 빛이 돼야 한다. 그리고 성경을 완벽하게 깨달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는 15일 대전 서구 용문동에 있는 신천지 맛디아성전에서 '주재림과 추수확인 대집회'를 개최할 계획이며 22일에도 청주·천안·공주·서산·아산 등 지교회에서 말씀대성회를 열기로 했다.
천안=김한준 기자 hjkim707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2. 징계없이 사퇴한 대전문화재단 대표… 대전시 봐주기 논란
  3. [새책] 남해가 쓰고 시인이 받아적은 시편들…'남해, 바다를 걷다'
  4. [영상]대전하나시티즌 키다리 아저씨(?)의 인터뷰 중독
  5. 현충원 주변 도로 임시버스전용차로 운영한다
  1.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2.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3. 대전 유성 구즉초 등교길에 장송곡... 학부모들 “해도 너무하다”
  4. [대전기록프로젝트] 뼈대 드러내는 소제동, 깊어지는 원주민의 한숨
  5. [오늘날씨] 6월 5일(금) 전국 맑고 남부 폭염 "내일은 덜 더워요"... 오후 경북내륙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