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의회 서금택 의장, "정비공모사업 잇따라 선정…조치원 상습 침수지 사라질 것"

세종시의회 서금택 의장, "정비공모사업 잇따라 선정…조치원 상습 침수지 사라질 것"

연이은 국비공모사업 선정으로 총 사업비 712여억원 확보
2020년부터 배수 펌프장 신설과 우수관로.빗물받이 설치 등 사업 추진

  • 승인 2019-11-14 14:53
  • 수정 2019-11-14 14:53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2017.11.14 제46회 세종시의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 009
서금택 의장이 지난 2017년 11월 제46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문을 통해 조치원 지역 배수펌프장 증설 등을 촉구하고 있다.
세종시의회 서금택 의장은 조치원 지역 내 상습 침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정비공모 사업에 연이어 선정돼 주민들의 생활 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조치원은 낮은 분지 지형으로 적은 강수량에도 쉽게 침수되는 지형적 특성을 갖고 있다.

이로인해 매년 하절기 집중호우 시기에는 하수관로의 처리 용량 부족과 하천 역류 현상으로 인해 침수 피해를 입는 조치원 주민들이 적지 않았다.

그동안 서 의장은 조치원 배수 펌프장에 설치돼 있는 펌프시설의 용량 부족과 노후화도 상습 침수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해왔다. 집중호우 시 급속도로 유입되는 빗물 등 오수를 인근 하천에 빠르게 방류해야 하는데, 조치원의 배수 펌프시설 전동기가 제 기능을 다하지 못했다는 것이다.

서 의장은 이 같은 문제의식을 토대로 시정질문과 간담회 등을 통해 집행부에 선제적이고 종합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한 바 있다. 그 결과 2018년 12월에 '조치원 지역 홍수예방 종합대책 수립 용역'이 완료됐다.

이 연구 용역을 기반으로 세종시는 행정안전부에서 주관하는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 공모사업'과 환경부에서 주관하는 '하수도 정비 중점관리지역'공모사업에 응모해 조치원 주요 침수지역이 최종 대상지로 선정됐다.

조치원 신흥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사업을 통해 오는 2020년부터 2023년 12월까지 조치원 신흥리와 죽림리, 침산리, 번암리 일원 8.8ha에 수문일체형 배수펌프장 1개소와 우수관로 2551m, 빗물받이 405m, 교량 1개소 신설 등이 추진된다.

또한 조치원읍 배수구역 하수도정비 중점관리지역 사업을 통해 2021년부터 2024년까지 조치원 침산리, 신흥리, 죽림리, 교리, 남리, 서창리 일원 30만㎡에 빗물펌프장 4개소와 우수관 4.8㎞, 빗물받이 541개소가 설치될 계획이다. 두 정비 사업에는 각각 272여억원(국비와 시비 5:5)과 440여억원(국비와 시비 7:3)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서 의장은 "하수도 시설 정비와 확충을 통해 시민들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상습 침수 지역 해소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조치원 지역의 상습 침수 문제를 점차 해결함으로써 세종시민들의 주거 만족도가 더욱 향상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종=오희룡 기자 huil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시 '고강도 생횔 속 거리두기' 일주일 연장
  2. "7월 4일 토요일 저녁, 중앙로 주변 도로 우회하세요"
  3. [날씨] 낮 기온 25도 내외… 오후에 산발적 비소식
  4.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5.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 확진자 방문에 폐쇄 방역 조치
  1.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2. 부산시, '가덕신공항 유치' 등 현안 해결에 총력
  3.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4. [코로나19]병원 내 감염 또 나와...아웃렛 동선에 포함
  5. 대전시의회 후반기 의장 선출 놓고 파행 수순... 권중순 사퇴·일부 의원 무기한 농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