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FC, K3리그 챔피언 등급... 5년 만에 정상 탈환

화성FC, K3리그 챔피언 등급... 5년 만에 정상 탈환

양평FC와 결승 1차전 이어 2차전서도 1-0 승리

  • 승인 2019-11-17 10:32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AKR20191116039000007_01_i_P2
K3리그 어드밴스 우승을 차지한 화성FC 선수.[대한축구협회 제공]
화성FC가 한국 축구의 4부리그 격인 K3리그에서 5년 만의 정상 탈환에 성공했다.

화성은 16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구장에서 양평FC와 치른 2019 K3리그 챔피언십 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26분 문준호의 결승 골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앞서 열린 9일 원정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화성은 1, 2차전을 모두 이겨 올 시즌 K3리그 어드밴스(상위리그) 챔피언에 올랐다.

화성은 지난 2014년에 이어 5년 만이자 통산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문준호는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김학철 감독이 이끄는 화성은 올 시즌 K3리그 상위리그인 어드밴스 정규리그에서 1위로 결승에 직행했다.

올해 화성은 프로와 아마추어를 통틀어 한국 축구 정상을 가리는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안산 그리너스, 천안시청, 경남FC 등을 꺾고 K3리그 소속 팀으로는 대회 사상 처음으로 4강까지 오르며 '그라운드 반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양평은 창단 첫 우승에 도전했지만 불발됐다.

어드밴스 정규리그 4위로 챔피언십에 진출한 양평은 김포시민축구단, 포천시민축구단을 차례로 돌려세우고 2016년 창단 이후 처음 결승까지 올랐지만, 화성의 벽은 넘어서지 못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2.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3. [NIE교육] 이문고 첫 비대면 온라인 교육 "신문의 깊이 배웠어요"
  4.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5.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1. 코로나가 만든 체육계 기현상… 체육특기생 대입 일반전형에 몰린다
  2.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3. "대전문화시설 공공-민간 위수탁 벽 허물고 지역예술인 로케이션 체제 필요"
  4. 제17회이동훈미술상 본상 하종현 화백, 29일부터 전시
  5. 돌봄전담사 "전일제 근무로 아이들 돌보게 해달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