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FC, K3리그 챔피언 등급... 5년 만에 정상 탈환

화성FC, K3리그 챔피언 등급... 5년 만에 정상 탈환

양평FC와 결승 1차전 이어 2차전서도 1-0 승리

  • 승인 2019-11-17 10:32
  • 수정 2019-11-17 10:32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AKR20191116039000007_01_i_P2
K3리그 어드밴스 우승을 차지한 화성FC 선수.[대한축구협회 제공]
화성FC가 한국 축구의 4부리그 격인 K3리그에서 5년 만의 정상 탈환에 성공했다.

화성은 16일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 보조구장에서 양평FC와 치른 2019 K3리그 챔피언십 결승 2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26분 문준호의 결승 골로 1-0으로 승리를 거뒀다.

앞서 열린 9일 원정 1차전에서 1-0으로 승리한 화성은 1, 2차전을 모두 이겨 올 시즌 K3리그 어드밴스(상위리그) 챔피언에 올랐다.

화성은 지난 2014년에 이어 5년 만이자 통산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문준호는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김학철 감독이 이끄는 화성은 올 시즌 K3리그 상위리그인 어드밴스 정규리그에서 1위로 결승에 직행했다.

올해 화성은 프로와 아마추어를 통틀어 한국 축구 정상을 가리는 대한축구협회(FA)컵에서 안산 그리너스, 천안시청, 경남FC 등을 꺾고 K3리그 소속 팀으로는 대회 사상 처음으로 4강까지 오르며 '그라운드 반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양평은 창단 첫 우승에 도전했지만 불발됐다.

어드밴스 정규리그 4위로 챔피언십에 진출한 양평은 김포시민축구단, 포천시민축구단을 차례로 돌려세우고 2016년 창단 이후 처음 결승까지 올랐지만, 화성의 벽은 넘어서지 못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3.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4.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5.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2. [포토 &] 연두 거미
  3.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4.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5. 이별을 고하는 전설의 동네, 그래도 괴정동의 온기는 잊지 말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