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체육회, 사상 첫 민간회장 선거 핵심 '선관위' 구성 본격선거 모드돌입

대전체육회, 사상 첫 민간회장 선거 핵심 '선관위' 구성 본격선거 모드돌입

중도일보 최정규 사장 등 언론계, 학계, 법조계 10명 위촉
선관위원장에는 이정기 전 대전선거관리위원회 관리과장을 선출
선거일 내년 1월 15일 전자투표로 확정… 공정선거 위해 외부인력 채용

  • 승인 2019-11-24 11:37
  • 수정 2019-11-24 20:15
  • 신문게재 2019-11-25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KakaoTalk_20191122_112315129
대전시체육회는 21일 체육회 선거관리위원회 사무실에서 선관위원 10명을 위촉하고 내년 1월 15일 치러지는 체육회장 선거모드에 돌입했다.[사진=대전체육회 제공]
내년 1월 열리는 초대 민간 대전체육회장 선거의 핵심인 '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가 구성되면서 본격 선거모드에 돌입했다.

이번에 구성된 선관위는 선거인단 등 선거관리 업무를 총괄하고, 향후 체육회장 후보자 명부 작성과 이의신청 등 선거 전반에 관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대전시체육회는 지난 21일 체육회장 선거를 총괄하는 선관위 위원을 위촉하고 본격적인 선거 절차에 들어갔다.

선관위는 전체 위원 중 시 체육회와 관계없는 외부위원이 3분의 2 이상으로 해야 하는 규정에 따라 학계, 언론계, 법조계 등 10명으로 구성됐다.

위촉된 위원은 최정규 중도일보 사장을 비롯해 ▲김기복 전 대전태권도협회장 ▲김도훈 충청투데이 사장 ▲이정기 전 대전선거관리위원회 관리과장 ▲이승현 산군법률사무소 변호사 ▲전진주 법률사무소 대륜 변호사 ▲오찬원 대덕대학교 외래교수 ▲김종남 대전 YMCA 사무총장 ▲이익희 전 대전시생활체육배구연합회장 ▲조은상 전 대전시교육청 국장 등이다.

선관위원장은 위원회 호선에 따라 이정기 전 대전선거관리위원회 관리과장을 선출됐다.

이 위원장은 "사회적으로 체육회장선거에 대한 관심이 많아 다소 부담되지만, 위원분들과 함께 힘을 모아 공명정대한 선거를 이끌어 가도록 하겠다"며 "나 또한 대전 체육이 더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선관위는 이날 첫 회의를 열고 세 가지 안건을 처리했다.

먼저 대전체육회 규약 부칙에 이번 선거일을 2020년 1월 15일로 명시해 확정했으나, 제1차 선거관리위원회 선거일 안건을 이를 적용해 최종 결정했다.

또 투명성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전자투표 방식으로 실시하고, 공정한 선거 관리를 위해 외부인력을 채용하기로 했다.

2차 회의는 다음 달 10일 오후 5시 시체육회 선관위 사무실에서 열고 선거인단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선관위는 다음 달 21일까지 선거인 후보자 추천을 마감하고 31인 선거인 명부가 작성되는 가운데 투표권을 행사하는 대전체육회장 대의원 규모는 330명 안팎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편, 대전시체육회장 선거 후보에는 '체육계' 양길모 전 대전복싱연맹회장, '경제계' 이승찬 계룡건설 사장, '교육계' 손영화 행촌학원(대전 동산중·고) 이사장 등 3파전 양상으로 전개되고 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경찰청 경무관급 전보 인사 발표… 충청권은
  2.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3.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2.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3.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4. 목포 A아파트서 건축폐기물 무더기 발견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