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갑천도안호수공원 조성 속도낸다

대전 갑천도안호수공원 조성 속도낸다

14일 시민설명회 개최... 연내 조성사업 의견 접수할 것
호수면적 줄고, 생태기능 강화될 듯
도안신도시 인근 주민들 입장 관건

  • 승인 2019-12-02 16:28
  • 수정 2019-12-02 16:28
  • 신문게재 2019-12-03 2면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대
대전 도안갑천지구 호수공원 대상지 전경. 사진제공은 대전시
환경보존과 개발추진 갈등으로 지지부진하던 '대전 도안갑천지구 호수공원' 조성 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관심을 모았던 호수공원 내 인공호수 면적은 줄어들고 생태기능이 강화될 전망이다.

2일 대전시에 따르면 오는 14일 오후 2시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생태호수공원 조성계획 시민설명회'를 개최한다.

앞서 시는 지난달 8일 개최한 갑천지구 조성사업 민·관 협의체 제13차 회의에서 '명품 생태호수공원 조성(안)'을 협의한 이후 실무협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 이날 시민설명회는 그동안 민·관협의체 운영을 통해 마련된 '명품 생태호수공원 조성(안)'을 시민들에게 설명할 계획이며, 시민과 관련 전문가, 지역주민, 청소년 등 다양한 계층이 참여하는 '타운홀미팅'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는 시 홈페이지를 통해 시민설명회 참가자를 모집한 뒤 성별, 연령별, 거주지역 별로 안배해 60명의 토론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는 오는 14일부터 28일까지 시 홈페이지를 통해 '대전 도안갑천지구 호수공원'조성 사업에 대한 건의사항을 접수할 계획이다.

시는 시민설명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검토한 후 내년 1월 중 공원조성계획 최종(안)을 확정하고 2월에 환경부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다. 내년 상반기 착공해 2021년 말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민·관협의체가 협의한 '명품 생태호수공원 조성(안)'에는 당초 12만6000㎡로 예정했던 인공호수 면적을 축소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협의체는 대신 습지생태공원, 교육기능까지 도입하는 등 생태 기능을 강화하기로 했다. 또 갑천 환경과 어우러지면서 호수 내 수질 보전 및 유지관리비용 절감을 위한 계획안 등을 마련했다.

관건은 도안신도시 주민들의 입장이다. 호수공원 조성과 관련한 사업 추진이 늦춰지면서 시민들의 행정 불신감이 높아진 상태다. 지난 10월에는 시민공청회가 무산되자 도안신도시아파트연합회 등 도안신도시 내 몇몇 단체와 시민들은 대전시청을 찾아 허태정 시장과의 면담을 촉구하기도 했다.

민·관협의체 김규복 의장은 "이번 시민설명회는 시민대책위와 대전시, 도시공사가 상호 신뢰와 배려를 통해 갈등을 해소하고 성숙된 숙의민주주의를 실현하는 수범사례"라며 "앞으로 원만한 사업추진을 위해 모든 주체들이 긴밀히 협력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민·관협의체'는 환경부의 환경보존방안 협의조건에 따라 2018년 2월 12일 도안갑천지구친수구역개발사업 백지화 시민대책위, 대전시, 대전도시공사가 협약 체결을 통해 갑천지구를 보다 발전적인 방향으로 추진하기 위해 구성한 협의체다.
이상문 기자 ubot135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5.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1.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2.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3.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4.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5.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