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도예' 프로그램 행복에너지 충전

'엄마의 도예' 프로그램 행복에너지 충전

결혼이주여성, 자존감 향상 및 생활 스트레스 해소

  • 승인 2019-12-03 09:31
  • 수정 2019-12-03 09:31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엄마의 도예 보도자료 사진
논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건양대 이진 교수)는 결혼이주여성의 생활 스트레스를 낮추고 창작활동과 완성경험을 통해 긍정적 마인드 회복을 돕는 ‘엄마의 도예’ 프로그램을 4회기 운영하고 있다.

엄마의 도예는 평소 한국어 표현에 적극적이지 못한 결혼이주여성과 함께 흙공예를 활용해 자신을 자유롭게 표현해 볼 수 있도록 하여 활동과정에서 느꼈던 긍정적 감정과 완성경험을 바탕으로 자존감 향상 및 생활 스트레스를 낮출 수 있도록 실질적 도움을 주고자 운영되고 있다.

참여자 대부분 “흙을 만지면서 잊고 지냈던 어린 시절 추억의 소꿉놀이가 생각나 기분이 좋았고 도예활동을 통해 스트레스 없이 다 같이 어울리고 웃으며 즐길 수 있어서 앞으로도 공예 관련 문화프로그램이 많이 제공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응답했다.

이진 센터장은 “긍정적 활동을 통해 결혼이주여성이 한국 문화에 적응하며 받는 스트레스를 건강하게 발산할 수 있도록 도와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프로그램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재개한 지 나흘된 체육시설도 폭우로 다시 잠겨
  2. 충남대·건양대병원 '4기 상급종합병원' 지정 서류 접수
  3. [건강]한여름 손·발 시리다면 '신경·혈관' 등 문제 의심
  4. 대전하나시티즌,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훈련 시스템 도입한다
  5. '대전=과학도시' 특성 살려 비대면스포츠산업도 육성해야
  1. [현장스케치] 표지판 떨어지고, 통행도 안 돼… 비 피해 조속히 복구해야 목소리
  2. 8월 대전문화계 '기지개'… 문화재단 대표이사 선출은 과제, 공연무대 속속 복귀
  3. 온라인으로 개최된 제25회 대덕백일장 성료
  4. 천안 한천범람 등 비 피해 잇따라
  5. [대전기록프로젝트] 동화 속 세상처럼 꿈 같구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