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도예' 프로그램 행복에너지 충전

'엄마의 도예' 프로그램 행복에너지 충전

결혼이주여성, 자존감 향상 및 생활 스트레스 해소

  • 승인 2019-12-03 09:31
  • 수정 2019-12-03 09:31
  • 장병일 기자장병일 기자
엄마의 도예 보도자료 사진
논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건양대 이진 교수)는 결혼이주여성의 생활 스트레스를 낮추고 창작활동과 완성경험을 통해 긍정적 마인드 회복을 돕는 ‘엄마의 도예’ 프로그램을 4회기 운영하고 있다.

엄마의 도예는 평소 한국어 표현에 적극적이지 못한 결혼이주여성과 함께 흙공예를 활용해 자신을 자유롭게 표현해 볼 수 있도록 하여 활동과정에서 느꼈던 긍정적 감정과 완성경험을 바탕으로 자존감 향상 및 생활 스트레스를 낮출 수 있도록 실질적 도움을 주고자 운영되고 있다.

참여자 대부분 “흙을 만지면서 잊고 지냈던 어린 시절 추억의 소꿉놀이가 생각나 기분이 좋았고 도예활동을 통해 스트레스 없이 다 같이 어울리고 웃으며 즐길 수 있어서 앞으로도 공예 관련 문화프로그램이 많이 제공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응답했다.

이진 센터장은 “긍정적 활동을 통해 결혼이주여성이 한국 문화에 적응하며 받는 스트레스를 건강하게 발산할 수 있도록 도와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프로그램 개발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논산=장병일 기자 jang3921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2.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3.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4.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1.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2.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3.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4.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5. [날씨] 오전까지 시간당 20㎜ 이상 폭우… 14일까지 계속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