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 문화재.관광지 소나무 재선충병 예방나무주사 시행

안동시, 문화재.관광지 소나무 재선충병 예방나무주사 시행

  • 승인 2019-12-03 10:15
  • 수정 2019-12-03 10:15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2-1203_안동시_소나무재선충병_예방나무주사_실시
(제공=안동시)
한국정신문화의 수도 경북 안동시는 소나무재선충병 피해를 사전 예방하고 건강한 산림생태계를 유지하기 위해 2019년 하반기 소나무재선충병 예방나무주사 사업을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대상 지역은 도산서원, 병산서원, 하회마을, 이천동석불상, 호반나들이길 등 지역 주요 문화재 및 관광지 일원 약 352ha의 소나무림이며 5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해 올해 연말까지 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다.

예방나무주사는 재선충병에 걸리지 않은 건강한 소나무에 천공기로 구멍을 뚫고 약제를 주입해 나무에 침입한 재선충이 증식하지 못하도록 한다.

이번에 사용되는 약제는 아바멕틴 유제(1.8%)이며 약효는 2년간 지속한다.

안동시 관계자는 약제가 인체에 유해한 살충제인 만큼 사업구역 내 솔잎, 산나물, 약초 등의 채취는 하지 말아야 한다고 전했다.

박중한 안동시 산림과장은 "소나무재선충병에 걸린 소나무는 치료 약이 없어 100% 고사하는 만큼 이번 예방나무주사 사업을 통해 소중한 산림을 보호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동=권명오 기자 km1629k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5.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1.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2.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3.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날씨] 충청권 30~50㎜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