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용환 고령군수 2019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현’ 개막 행사 참석

곽용환 고령군수 2019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현’ 개막 행사 참석

  • 승인 2019-12-03 17:40
  • 수정 2019-12-03 17:40
  • 권명오 기자권명오 기자
12.03-2-중앙박물관 특별전 가야본성-칼과현 개막 행사 열려2
2일 곽용환 고령군수(연단)가 축사을 하고 있다.(제공=고령군)
경북 고령군은 2일 곽용환 군수가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으뜸홀에서 국립중앙 박물관이 주최하는 2019 특별전 '가야본성-칼과 현'의 개막 행사에 참석했다고 3일 밝혔다.

이날 개막식에는 원혜영 국회 한일의원연맹 고문, 민홍철,김정호 국회의원, 정재숙 문화재청장, 가야문화권 자치단체장, 문화계 인사 등 여러 내빈이 참석하여 특별전 개막을 축하했다.

특별전 개막행사에 참석한 곽용환 군수는 가야 문화권 시장군수협의회 의장으로서 특별전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축사를 하였다.

또한 기념공연에는 고령 우륵청소년가야금연주단이 참여해 가야금을 연주해 고령이 가야금의 고장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특별전은 영호남에 걸쳐 이뤄진 가야문화를 집대성하여 동서 화합이라는 '공존'과'조화'의 메시지를 구현했으며 '가야본성-칼과 현'은 3일부터 내년 3월1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전시되고, 이후 12월까지 부산박물관 및 일본의 박물관에서 순회 전시를 하게 된다.

이번 특별전은 국보급 문화재를 비롯한 1000여점의 유물이 전시되어 가야문화의 찬란한 문화를 볼 수 있으며, 고령에서 출토된 것으로 알려진 국보138호 금관, 보물2018호인 고령 지산동고분 출토 금동관, 대가야박물관에서 보관하고 있는 80여점의 유물도 함께 전시해 대가야의 문화도 함께 느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

곽용환 고령군수는 "이번 특별전을 통해 많은 국민이 가야사에 대해 새롭게 인식하는 계기가 돼 가야사 연구 복원이라는 국정과제가 성공적으로 수행 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희망하며 가야 문화권의 공동발전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고령=권명오 기자 km1629km@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국원자료연료 불화우라늄 가스 누출 사고…2명 부상
  2. 대전하나시티즌, 지역 수해복구 위해 ‘한마음 한뜻’ 5천만원 기탁
  3. 미룸갤러리 삼성동 인쇄골목으로 이전… "문화복합공간으로"
  4. 한화이글스, 16일 올 시즌 첫 '키즈데이' 진행
  5. 김승태 대전시립연정국악원장 "대전을 형상화한 랜드마크 공연 선보일 것"
  1. 시티즌 올 시즌 첫 유관중 경기, 리그 최다 관중 기록
  2. 대전 올 상반기 공연 개막 편수 지난해 기준 '반토막'
  3. 대전문화재단 새노조 "대표이사 선임, 책임경영 확립 조직개편 정상화 촉구"
  4. [한줄서가] 코의 한의학, 노동자 주주, 하루 10분 그림책 질문의 기적 등
  5. [날씨] 충청권 30~50㎜ 강한 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