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오는 건 한숨 뿐' 대전 외식업계 울상

'나오는 건 한숨 뿐' 대전 외식업계 울상

3분기 외식산업경기지수 하락
'지출비부터 아끼자' 소비심리 영향
외식업 이용 횟수도 감소세
외식업계 인원 감축 등 대안 마련

  • 승인 2019-12-09 15:27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외식업
사진=연합
외식업계가 경기침체로 한숨을 쏟아내고 있다.

내수 경기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최저임금, 52시간 등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최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외식산업경기지수는 66.01로 지난 2분기(65.08)보다 0.93p 하락했다. 외식업경기지수는 매해, 분기마다 최저치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5년간 3분기 수치와 비교해보면 2015년 72.32, 2016년 67.51, 2017년 68.91, 2018년 67.41로 올해가 최저치다. 2017년의 반등을 제외하고는 꾸준히 감소세다.

올해 대전의 3분기 외식산업의 경기를 전망하는 ‘외식산업미래경기전망지수’는 69.66이었는데, 전망지수가 현재 지수보다 약 3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즉, 기대하는 효과가 나오지 못하고 있다는 얘기다.

서구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김모(45) 씨는 "(경제가) 나아질 것 같다는 희망을 버텼는데, 막상 매출을 보면 먹고 살기 버겁다"며 "이젠 좋아질 것이란 생각으로 버티기도 힘들다"고 하소연했다.

지난달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19세 이상 가구주 중 내년 가구의 재정상태가 '나빠질 것'이라고 생각하는 비율은 22.2%로 2년 전(19.4%)보다 2.8%p 올랐다.

여기서 가구 재정상태가 악화할 경우 가구주의 긴축 1순위는 외식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19세 이상 가구주 중 64.4%가 외식비를 줄이겠다고 답했다.

실제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전국 성인 3075명을 대상으로 한 '2019년 외식 소비행태' 설문조사를 보면, 지난해 월평균(13.9회)보다 1회 줄어든 13회로 줄었다.

근무시간 단축으로 야근과 회식문화가 줄어든 점도 외식업계에선 아쉬운 대목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외식업계도 최저임금을 두고 몸집 규모를 줄이거나, 브레이크 타임(쉬는 시간)을 거는 등 대안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중구에서 식당을 운영하는 박모(39) 씨는 "바쁠 때만 아르바이트를 쓰기도 말이 안 되고, 그렇다고 무작정 뽑고 있을 수 없어 결국 사람을 줄였다"며 "점심 먹고 쉬는 시간을 걸어야 하나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근무, 워라밸 확산, 소비 심리 축소, 경쟁 심화 등 온갖 어려움이 있다"며 "상황을 보면 자영업자뿐 아니라 프랜차이즈 등도 운영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2. 한화이글스 전설 김태균, 역사 속으로
  3. [인터뷰] 김현숙 초대 이응노연구소장 "고암의 세계, 튼튼한 뿌리될 것"
  4. 대전 동부경찰서, 대전역 주변 성매매 근절 나선다
  5.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1.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2.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3.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