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싶다' 엽기토끼 사건 제보자 최면 수사 들여다보니..."범인은 두 명, 화장도 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엽기토끼 사건 제보자 최면 수사 들여다보니..."범인은 두 명, 화장도 했다"

  • 승인 2020-01-15 00:00
  • 수정 2020-01-15 00:0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1-15 (14)
'그것이 알고싶다' 엽기토끼 사건 제보자가 범인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모았다.

최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엽기토끼 사건'으로 유명한 신정동 연쇄살인 및 납치미수사건을 다뤘다.

이날 권일용 교수가 엽기토끼 사건 제보자의 최면 수사를 진행했다.

제보자는 “오른쪽으로 계단이 보인다. 때가 많이 보인다. 검은 모자 쓴 사람, 모자로 가리고 있다. 좀 화난 듯이 무슨 일을 하냐고 물어봐 설명해줬다”라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바닥에 빨간색 끈, 가위, 커터칼 그 사람이 자꾸 얼굴을 안 보여준다. 휴대전화만 본다. 질문하니까 보니까 매섭다. 남자다운 얼굴이고 매섭게 생겼다”고 집주인에 대해 묘사했다.

그러면서 “그 사람이 집에서 따라 나왔다. 먼저 오른쪽을 지나쳐서 갔다. 휴대전화를 보면서 갔다. 그 사람이 가고 어떤 사람이 왔다. 아까 간 사람과 다르게 생겼다”라고 말했다. 앞서 진술시에는 한 명이 집에 산다고 했으나 최면수사 때 2명이 한 집에 산다고 털어놓은 것.

제보자는 “모자까지 벗고 선을 달라고 했다. 어느 집이냐 물었더니 아까 그집이다. 제가 들어갔던 노끈 많은 집. 그 집에 산다고 하더라. 재미있게 생겼다. 눈은 눈썹을 갈매기처럼 그려놨다”고 설명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아이쿱 자연드림대전한의원' 대전 탄방동에 오픈
  2. [한줄서가] 나는 당신이 오래 기억했으면 좋겠습니다, 남편이 육아휴직을 했어요 등
  3. 황선홍 "관중 앞 홈경기 기다려온 순간…승격은 확실한 목표"
  4. [날씨] 충청권 강풍 동반한 강한 비… 내일까지 200㎜ 이상
  5. 토론토 류현진, '괴물투' 모습 돌아왔다
  1. 대전경찰청장에 이규문 본청 수사국장 충남경찰청엔 이철구 본청 경비국장
  2. 시티즌 첫 유관중 홈경기! 팬들 위해 선물 보따리 푼다
  3. 제32회 대전미술대전 김영창씨 '먹감나무 3층장' 전체 대상 수상
  4. [대전기록프로젝트] 당신의 담
  5. 충남 태안 보트밀입국 21명 검거완료…추가 밀입국 차단 '안간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