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4억 투입해 쾌적한 공동주택 환경 조성

대전 서구, 4억 투입해 쾌적한 공동주택 환경 조성

2020년 공동주택 지원사업 추진
노후 공용시설 보수, 에너지 절약 지원 사업 등 실시

  • 승인 2020-01-14 15:26
  • 수정 2020-01-14 15:26
  • 김소희 기자김소희 기자
서구청 전경


대전 서구는 다수의 주민이 밀집해 생활하는 공동주택 단지의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환경 조성을 위해 총 4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2020년 공동주택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14일 구에 따르면 노후 공용시설 보수 지원사업은 경로당, 어린이놀이터, CCTV 보수 등의 사업에 단지별 최대 1000만 원을 지원하며, 주 관통도로 보수 지원사업은 차단기가 설치되지 않은 단지 내 관통도로 보수에 단지별 최대 4000만 원을 지원한다.

또 에너지 절약 지원사업은 공용공간 LED 조명 교체, 신재생에너지 및 절수시설 설치 등의 사업에 단지별 최대 1000만 원을, 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은 주민 화합 및 갈등 해소를 위한 각종 프로그램 운영에 단지별 최대 1000만 원을 지원한다.

특히 대전 5개 자치구 중 최초로 시행하는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점검 추진으로 관리주체가 없어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소규모 공동주택의 안전점검 실시를 통해 건물 유지관리와 입주민 주거 안정화 도모 및 안전사고 예방에 힘쓸 예정이다.

구는 내달 1일까지 사업공고를 마치고 2월 3일부터 21일까지 서구청 6층 공동주택관리지원센터에서 신청을 받는다.

지원 단지는 3월 중 개최되는 '서구 공동주택지원심사위원회' 심의·평가 후 최종 결정된다.

장종태 청장은 "공동주택관리 지원사업이 서민이 거주하는 빌라나 다세대 등 소규모 공동주택을 우선 지원함으로서 열악한 환경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부담을 최소화하고, 주거생활 공간을 더욱 안전하고 쾌적하게 개선하는데 이바지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살기 좋은 아파트 만들기를 위한 다양한 정책과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소희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코로나19 여파로 전국체전 100년 역사상 처음으로 1년 순연
  2.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3.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4.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5. 대전하나시티즌, 부천 잡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