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눈사태 한국인 4명 실종] 충남교육청 "선생님들 무사 귀환에 최선"

[네팔 눈사태 한국인 4명 실종] 충남교육청 "선생님들 무사 귀환에 최선"

봉사단원 9명 주말 트래킹... 기상상태 안좋아져 하산
아래쪽 눈사태로 먼저 내려오던 교사 4명 연락두절
도교육청 공무원, 가족 등 8명 급파... 1시25분 출국

  • 승인 2020-01-18 15:40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네팔로 해외교육봉사 활동을 떠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들이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에서 눈사태를 만나 4명이 실종됐다.

브리핑 사진 2
충남교육청 이은복 교육국장이 18일 도교육청 대회의실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선생님들의 무사 귀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고 있다. 충남교육청 제공
도교육청 이은복 교육국장은 18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네팔 해외 교육봉사활동을 떠난 교사 4명과 연락이 두절된 상태"라며 "도교육청은 선생님들의 무사 귀환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번 네팔 교육봉사활동에 참가한 교사는 모두 11명으로, 지난 13일 출발했다. 봉사단은 오는 25일까지 네팔 카트만두 인근 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와 공부방 등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이번 사고는 네팔 현지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는 금요일과 주말을 이용해 트래킹에 나섰던 인원이 네팔 지역에 갑자기 내린 폭우와 폭설을 만나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사고 발생시각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7일 오전 10시30분∼11시(한국시간 오후 1시45~2시15분)이다.

건강상 숙소에 잔류한 2명을 제외한 9명은 이날 트래킹 도중 눈사태를 만났으며, 이중 앞서가던 4명이 셀파(산악 현지 가이드)와 함께 연락 두절된 상태다. 후미에 있던 5명의 교사들은 현지 대피소(롯지)로 이동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자리에서 이은복 국장은 "이날 일행은 데우랄리 지역(해발 3230m)으로 가려다 기상 상태가 안 좋아져 하산 도중, 먼저 내려오던 교사 4명과 셀파 2명이 눈사태를 만났다"며 "뒤따라 내려오던 교사 5명은 눈사태 지점보다 높아 변을 피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은 대피소로 이동, 조금 전 안전하다는 전화를 받았다"며 "통신 상태가 상당히 불량해 소통에 어려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또 이 국장은 "현재 일부 언론에는 등반 중 사고로 보도되고 있으나, 일반 여행객들이 이용하는 트래킹 루트에 있는 2630m 지점의 시누아에 있는 숙소를 출발해 3200m 지점의 데우랄리 지역에 도착할 예정 이었다"고 밝혔다.

KakaoTalk_20200118_134654755_06
네팔로 해외교육봉사 활동을 떠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들이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에서 눈사태를 만나 4명이 실종됐다. 사진은 긴급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는 교육당국. 내포=유희성 기자
도교육청은 이날 공무원과 가족 등 8명을 현장에 급파, 한국 시간으로 오후 1시25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들은 시차 등으로 현시시각 오후 5시께 도착 예정이다.

한편, 도교육청 해외봉사단는 네팔에만 3개단 39명이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사고를 당한 봉사단을 제외한 2개단은 각각 14명으로 구성, 1개단은 귀국했고 나머지 1개단은 19일 새벽 5시30분께 귀국한다.
내포=김흥수·유희성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2.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3.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4.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5.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1.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2.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3.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4.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5. 대전 용산동 ‘호반써밋 유성 그랜드파크’ 1순위 청약 마감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