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찬다' 허재 "고삐리도 아니고"...아침 7시 집합 공지에 역정

'뭉쳐야 찬다' 허재 "고삐리도 아니고"...아침 7시 집합 공지에 역정

  • 승인 2020-01-23 00:0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1-23 (7)
'뭉쳐야 찬다' 허재가 아침 7시 집합에 역정을 냈다.

최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제주도 전지훈련 2편으로 꾸며진 가운데 공포의 방 배정에 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정환은 "밤에 유니폼을 빨아서 말리고 내일 아침 7시까지 짐을 싸 숙소 앞으로 집합하라"고 말했고, 허재는 "고삐리도 아니고 7시에 일어나라고 하냐"고 역정을 냈다.

멤버들은 거실 1번, 작은방 2번, 스위트룸 3번을 두고 원하는 방을 이름과 함께 적어냈다. 

그 결과 1번 거실은 김병헌, 박태환, 모태범, 허재, 양준혁이 함께 쓰고, 2번 작은방은 여홍철, 이만기, 이봉주가 쓰게 됐다. 이봉주는 울상을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가장 좋은 3번 스위트룸은 김종오, 김요한, 김동현, 이형택이 함께하게 됐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중교류문화연구소 한밭문화유산향기 가이드북 제작
  2. 한화이글스 전설 김태균, 역사 속으로
  3. [인터뷰] 김현숙 초대 이응노연구소장 "고암의 세계, 튼튼한 뿌리될 것"
  4. 대전 동부경찰서, 대전역 주변 성매매 근절 나선다
  5.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1.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4. "딸 납치" 보이스피싱 사기에 속은 고객 지켜낸 은행원
  5. 서해안선 당진구간서 14중 추돌사고…"목포방향 우회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