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통대, '항암제 후보물질의 친환경 합성법 개발'

한국교통대, '항암제 후보물질의 친환경 합성법 개발'

  • 승인 2020-01-23 19:10
  • 최병수 기자최병수 기자
사이언티픽 리포츠 연구성과
국립한국교통대학교(총장 박준훈) 식품생명학부 생명공학전공 정경환 교수, 문기성 교수, 이향렬 교수 연구팀이 유기용매를 사용하지 않는 친환경 합성법으로 항암제 후보물질들을 손쉽게 재조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일반적으로 화합물을 합성할 때는 휘발성 유기용매 및 고독성 또는 고가의 촉매가 필요하나 이번 연구에서는 유기용매 대신 물을 사용하고 촉매로써 자연에 풍부하게 존재하는 포도산을 이용하여 다양한 종류의 생리활성물질을 손쉽게 합성할 수 있었다.

또 합성된 생성물이 순수한 결정성 화합물로써 단순히 걸러서 회수할 수 있으므로 복잡하고 고비용의 분리과정인 크로마토그래피 등을 이용하는 분리과정이 전혀 필요하지 않아 이러한 방법을 이용할 경우 누구나 손쉽게 원하는 화합물을 합성할 수 있게 되었다.

이렇게 합성된 화합물들을 방광암 유래세포(EJ 셀)를 이용하여 항암효과를 검증하고 브라인슈림프를 이용한 in vivo 독성시험을 통하여 고효능, 저독성의 활성물질을 발견하게 되었다.

제 1저자인 생명공학전공 석사과정 변홍주 학생은 "그 동안 했던 노력들이 좋은 결과를 보여 기쁘고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향렬 교수는 "자연에서는 수용액 상태에서 천연물인 단백질이 화합물을 합성한다"며"이번 연구성과는 자연계에서 일어나는 생합성법에서 영감을 얻어 개발하게 되었으며, 앞으로 이러한 친환경 합성법을 활용하여 더 다양한 생리활성물질들을 개발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기본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되었으며, 네이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23일 게재되었다. 충주=최병수 기자 cbsmit@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충청의 아들'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한 경기 4골로 새역사
  2. [새책] 고해성사를 하듯, 다시 처음 시를 쓰듯… 김선희 시인 '올 것만 같다'
  3. [릴레이 인터뷰] 방기봉 "체육계의 가장 큰 힘은 지역민들의 관심"
  4. [날씨]아침기온 낮아 쌀쌀, "건강관리 유의를"
  5. 화성시, 전투기 소음 피해 조사, 직접 확인하세요!
  1. [로또당첨결과] 929회 1등 탄생한 명당은?
  2. 비비씨 코스닥 상장 입성 첫날 19.35% 하락
  3. 서산 화곡저수지 인근 차량서 3명 숨진 채 발견
  4. [기획]행정기관 관리감독 부재...'기업 놀이터' 판만 깔아줘
  5. 시흥 확진자 경북 울진 다녀가 초비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