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 조영수 "너무 잘했다는 말 꼭 드리고 싶었다"...옥진욱, 반전 합격 '눈길'

'미스터트롯' 조영수 "너무 잘했다는 말 꼭 드리고 싶었다"...옥진욱, 반전 합격 '눈길'

  • 승인 2020-01-27 00:00
  • 수정 2020-01-27 00:0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1-27 (3)
'미스터트롯' 옥진욱이 반전의 합격을 이끌어내며 안방을 사로잡았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트로트 서바이벌 프로그램 '내일은 미스터트롯' 4회에서는 본선 1라운드 '장르별 팀미션'에 임하는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옥진욱, 김태수, 오샘으로 구성된 대학부 '핫태하태 하태수' 팀이 육각수의 '흥보가 기가 막혀'로 무대를 꾸몄다. 옥진욱을 제외한 2명이 국악능력자인 만큼 국악 트로트를 선택했다. 

옥진욱은 사전 노래 심사장에서 쭉쭉 내지르는 창법으로 싸늘한 반응을 끌어냈다. 심사위원들은 "후렴구가 안 어울리는 것 같다", "락 부르는 것 같다"라고 평했고, 옥진욱은 심각한 타격을 입었다. 그는 당시에 대해 "의기소침했다. 뭘 할수있을까라는 생각에 숨이 탁 막혔다"고 심경을 밝혔다.

옥진욱은 판소리 선생님에게 한 소절씩 노래를 체크받고, 안무 연습에 최선을 다하는 등 노력으로 자신의 부족함을 메워나갔다.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 노래를 끝으로 이 경연에서 떨어진다해도 후회하지 않을 수 있도록 모든 걸 쏟아내는 무대를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 팀의 결과는 12하트였다. 유일하게 하트를 누르지 않은 조영수는 "세 분 중에 아쉬운 부분이 있어서 하트 누르지 않았다. 여긴 미스터 국악이 아니다. 국악이 어느정도 섞여 트로트 느낌이 나야하는데 너무 국악에 치우쳐서 아쉬웠다"고 이유를 밝혔다.

조영수는 "옥진욱씨는 기존 발성에 국악 뉘앙스가 섞여 너무 잘했다는 말 꼭 드리고 싶었다"고 말했고, 옥진욱 혼자 합격했다. 

금상진 기자 ent333111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3.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4.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5.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1.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4.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5.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