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증상 없어도 마스크는 꼭 착용해주세요"

[르포] "증상 없어도 마스크는 꼭 착용해주세요"

'신종코로나'대비 충남대병원 선별진료소 운영중
천막으로 설치됐던 간이 선별진료소, 28일 오전 컨테이너 설치로 확충

  • 승인 2020-01-28 17:07
  • 신문게재 2020-01-29 5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충남대병원 선별진료소
충남대병원 응급센터 부근 선별진료소  신가람 기자 shin9692@
"여기는 감염증으로 인한 전파 위험 여부가 있는 통제구역이니 들어오시면 안 됩니다"

대전 중구 문화동 충남대병원 응급센터 부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대비하기 위해 천막으로 설치한 간이 선별진료소가 운영 중이다.

선별 진료소 내에는 충남대병원 의료진 3명이 배치돼 있고, 발열 등의 증상이 있는 환자들이 정확한 진단을 위해 미리 확인할 수 있는 선조치 시스템이다.

지난 24일부터 운영되고 있던 충남대병원 선별진료소는 24시간 내내 의료진이 대기하고 있어 지역 내에서 만일에 발생할 수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한 전파를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취지다.

이에 충남대병원 관계자는 "감염내과뿐만 아니라 응급의학과, 호흡기내과 등 많은 의료진이 지난 설 명절이라는 휴일 개념도 없이 선별진료소 내에서 감염증에 대비하고 있다"며 "가벼운 증상이어도 선별 확인을 요구하는 모든 환자의 진단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27일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한 위기경보 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단계로 격상한 만큼 사안의 중대성을 파악해 천막으로 설치됐던 기존의 선별진료소를 컨테이너로 시설을 다시 확충했다.

선별진료소2
컨테이너 시설 설치로 선별진료소를 확대하는 충남대병원 신가람 기자 shin9692@
이어 충남대병원 의료진들은 선별진료소 부근에 연결돼있는 주차장 진입로까지 유동인구에 대한 통제를 진행하면서 전염성에 대한 초기 대응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충남대병원 선별진료소에 근무하고 있던 관계자는 "선별진료소 내에 의심환자가 없어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증상 여부에 대한 진료가 아니면 진료소 부근에 접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에 충남대병원 관계자는 "최근 충남대병원 내에 메르스 의심환자가 있었고, '신종코로나바이러스'에 관해 사안이 심각한 만큼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해서 원활한 선별진료소 운영으로 지역사회 전파를 예방하겠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릴레이인터뷰] 최석근 "대전 양궁, 전국최강 비결은 지도자와 선수들 간의 단합"
  2. 조선시대 문인 김호연재, 문화콘텐츠로 자리매김
  3. 충남도청 김남규씨, 제27회 한성기문학상 수상
  4. [날씨]구름많다가 충남내륙 산발적 빗방울 예상
  5. 국립대전현충원 추석연휴 참배 못한다 "코로나19 예방"
  1. 농협중앙회 대전 샘머리지점서 1억원대 전화금융사기 예방
  2. [실버라이프]코로나19로 달라진 추석풍경
  3. [실버라이프]코로나19 한마음 한뜻으로 이겨냅시다
  4. 새 어린이교통안전 슬로건 발표… '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
  5. 충남대-공주대 세종시 주도권 경쟁 팽팽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