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 '소년역사학도' 김용건 학생 만나 격려

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 '소년역사학도' 김용건 학생 만나 격려

  • 승인 2020-02-14 18:00
  • 이승주 기자이승주 기자
김용건 소년역사학도
나윤수(왼쪽 두번째) 함평군수 권한대행이 최근 김용건 학생을 만나 격려하고 가족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함평군 제공
나윤수 함평군수 권한대행이 최근 군청 부군수실에서 '소년역사학도'로 잘 알려진 함평 손불초등학교 6학년 김용건 학생을 만나 격려했다.

이번 두 사람의 만남은 지난 10일 초판된 김 군의 '문화유산답사기'출판을 축하하기 위해 나 권한대행이 직접 초청하면서 이뤄졌다.

나 권한대행은 "역사학은 물론 인문학 전체가 소외 받고 있는 현 상황에서 초등학생 신분으로 혼자 역사책을 저술했다는 것이 지금도 믿기지 않는다"며 "게다가 그 수준 또한 웬만한 대학 논문 못지않아 향후 얼마나 더 대성할지 가늠조차 하기 힘들다"고 극찬했다.

그는 또 "최근 편향된 역사인식이 담긴 역사책들이 일부 출판되면서 역사학계 전체에 대한 국민적 반감이 고조돼 있는데 김 군의 책은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기에 충분한 가치가 있다"면서 "흥행 여부와 상관없이 출판 자체로 이미 국내 교육계와 역사학계의 큰 족적을 남긴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이에 대해 김 군은 "평소 관심 있던 역사와 문화 유적을 직접 살펴보고 그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과 느낌을 정리해 둔 일기 같은 책에 과분한 칭찬을 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중학교에 진학에서는 이번에 담은 마한권 문화유산을 포함해 영산강 문화권 전체에 대한 역사답사기를 써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지난해 SBS TV프로그램인 영재발굴단에 '문화재를 찾아다니는 아이'로 소개된 김용건 학생은 지난 10일 '문화유산답사기'라는 책을 첫 출판하면서 전국적인 유명세를 탔다.

그가 쓴 '문화유산답사기'는 그동안 발품을 팔아 부여와 공주, 익산 등 백제문화 유적지를 직접 눈으로 보고 느낀 생각을 정리한 책이다.

그는 이 책에서 부소산성과 낙화암, 무령왕릉, 송산리 고분군, 미륵사지, 왕궁리 유적 등 교과서에 수록된 문화유적지를 초등학생의 시선으로 알기 쉽게 그려냈다.

특히 전국의 많은 문화 유적지들이 관리가 안 된 채 방치·훼손되는 현장을 고발하기도 했다.

함평=이승주 기자 1314191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중계방송에는 없었다! 다양한 각도로 보는 논란의(?)골장면(부제:오프사이드)
  2. 추석연휴 문화생활 집콕하며 즐긴다?
  3. [포토 &] 가을 전령사 쑥부쟁이
  4. 대전하나시티즌 선수들과 함께하는 특별한 추석맞이 이벤트
  5. [날씨] 아침에 짙은 안개 성묫길 교통안전 주의
  1. [날씨]오후 중부지방 비, 서쪽내륙 짙은 안개
  2. [명절 이 영화] 아저씨-원빈아, 얼마면 되겠니?
  3. [도서] 보름달이 들어가는 책은 뭐가 있을까, 읽는 재미도 한아름 두둥실~
  4. 추석 연휴기간 네티즌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콘텐츠는 BTS 그리고
  5. 대전하나시티즌, 2차 팬 프랜들리클럽 수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