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마저 뚫려...지역 의료계 초비상사태

대구.경북마저 뚫려...지역 의료계 초비상사태

건양대병원, 해외여행력, 접촉여부 관계없이 체온 높으면 무조건 선별진료소로
대전성모병원 "감염관리위원회 회의 진행해 세부지침 마련"

  • 승인 2020-02-19 17:46
  • 수정 2020-02-19 17:46
  • 신문게재 2020-02-20 3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KakaoTalk_20200219_141922709
19일 대전역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속보 뉴스를 보고 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대구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발생한 후 같은 지역에서 18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옴에 따라 지역 의료계가 초비상사태에 돌입했다.

31번째 확진 환자(61·여·대구)의 감염 전파로 인해 확진 환자가 하루 사이에 대거 발생하면서 지역 사회의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9일 오후 4시 기준 코로나 19 확진자가 20명 추가됐고, 그 중 18명이 대구·경북에서 나왔다고 전했다.

18명 중에서도 15명은 지난 18일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 확진 환자(31번째 환자)와 같은 교회를 다녔거나 병원에서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31번째 확진자가 '슈퍼전파자'가 될 가능성까지 커지며 지역 종합병원도 곧바로 대책회의를 진행해 비상사태 대응에 돌입했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관계자는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대량 발생한 만큼 병원에서도 모든 외래 및 방문객의 선별 진료를 더욱 철저히 해줄 것을 당부했다"며 "변화하는 코로나19 발생 현황과 지역사회 확산 징후에 예의주시하며 수시로 감염관리위원회 회의를 통해 세부지침을 마련하고 신속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건양대병원에서도 대구·경북에 확진 환자가 대거 발생했다는 소식을 접한 후 19일 오후 1시께 바로 비상대책회의를 진행했다.

건양대병원 관계자는 "대구·경북 상황을 접하며 지역 사회의 감염이 확실시되면서 정부 정책도 정책이지만 먼저 종합병원 자체의 대응이 가장 중요하다"며 "20일부터 의심환자에 대해 해외 여행력, 접촉 여부 등을 따지지 않고 열이 나는 모든 환자를 선별진료소에서 진료 조치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응급실이든 일반 병동이든 지역 내 감염병 유입을 절대적으로 막겠다는 목표로 선별 진료의 모든 업무 즉, 발열 체크, 행정업무까지도 밖에서 진행해 컨테이너 설치와 인력충원 등 강화된 선별 진료 시스템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대전시의사회 관계자도 "기존에 대구에서 발생한 31번째 확진 환자는 감염원 자체를 모르고 있으니, 추후 지역 내 시민뿐만 아니라 입국하는 모든 분에 대한 긴급한 조치가 필요하다"라며 "이럴수록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의심 증상이 있는 시민은 최대한 빨리 선별진료소로 가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1.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2.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5. [코로나19]확진자 넓어진 동선에 방역당국 '진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