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9일까지 미사 잠정 중단하기로

3월9일까지 미사 잠정 중단하기로

천주교 대전교구
교구내 모든 성당과 수도원 미사

  • 승인 2020-02-25 10:40
  • 수정 2020-02-25 10:40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유흥식 주교
천주교 대전교구(교구장 유흥식 라자로 주교)가 오는 3월9일까지 대전교구내 모든 성당과 성지 및 신자들이 함께 참여하는 미사를 잠정적으로 중단하기로 했다.

더불어 교구와 지구, 본당의 모든 회합과 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하기로 했다.

유흥식 주교는 “현재 우리나라에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확산 방지와 극복을 위한 정부의 위기대응 지침이 '심각'으로 격상되어서 정부정책에 동참하기로 했다”며 “대전교구민 모두 주일에는 당일 매일미사의 성경말씀을 묵상하고 묵주기도5단을 바치고 선행과 희생 등을 권장한다”고 밝혔다. 또 “본당에서 교우들과 함께 하는 미사는 중단되지만, 사제들은 개인적으로 이미 주어진 미사지향과 특별히 이 사태의 극복을 위한 지향으로, 각자의 사목지에서 매일미사를 봉헌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유 주교는 “장례미사와 혼배미사는 최소한의 관계자만 참석한 가운데 봉헌되도록 하고, 일상적인 병자영성체는 하지 않고, 위급한 환자에 한해 병자성사와 봉성체를 베풀 수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교우들이 개별적으로 성체조배를 할 수 있도록 성당을 개방한다”며 “단, 성체조배실은 밀폐된 공간이므로 폐쇄하고 성당에서 조배할 경우 개인적인 마스크 착용과 손 세정을 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유 주교는 또 “26일 '재의 수요일 예식' 을 생략하는 대신 단식과 금육을 지키고, 절제와 참회의 정신으로 사순시기를 지내자”며 “사순 시기 동안 매일 묵주기도를 통해 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성모님의 전구를 청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재의 수요일과 성 금요일에만 행하던 단식을 사순 시기 매주 금요일마다 실천해주시기 바란다”며 “단식을 통해 마련된 정성은 본당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사용해주시길 권장하고, 매주 금요일에는 가정에서 가족들이 함께 모여 이러한 지향으로 '십자가의 길' 을 바쳐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 주교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로 인한 이 어려운 상황을 하느님의 은총과 성모님의 전구로 극복할 수 있도록 많은 기도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성일 기자 hansung007@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2. 대전을지대병원, 만성폐쇄성폐질환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3. [새책] 111개의 전생을 가진 남자의 이야기… 베르나르 베르베르의 '기억'
  4. KBO 김제원 기록위원, 리그 2500경기 출장 '-1'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1.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2. [영상]개표의혹, 선거부정 논란! 4년전 표창원이 대전서 던진 뼈 있는 한마디
  3. [날씨] 안개 가득한 서해안… 오후부터 주말까진 맑고 더워
  4. "임영웅의 팬클럽도 영웅" 임영웅 국내·외 팬클럽 포천서 선행 이어가
  5.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