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여자] 숲- 최정례

[시 읽는 여자] 숲- 최정례

  • 승인 2020-03-24 17:17
  • 수정 2020-03-24 17:17
  • 우난순 기자우난순 기자
나




최정례





한 나무에게 가는 길은

다른 나무에게도 이르게 하니?

마침내

모든 아름다운 나무에 닿게도 하니?



한 나무의 아름다움은

다른 나무의 아름다움과 너무 비슷해



처음도 없고 끝도 없고



푸른 흔들림

너는 잠시 누구의 그림자니?







두터운 소나무 기둥을 안는다. 악어 껍질 같은 나무 표피가 얼굴을 긁는다. 가만히 귀를 댄다. 파도 소린가, 숨소린가. 아니면 혈관을 흐르는 피의 흐름인가. 바람이 쏴아 분다. 어느덧 나도 나무인 듯 했다. 나무는 어쩌면 이토록 아름다울까. 나도 나무이고 싶다. 어둠과 폐허는 어디 갔지? 흔들거리는 초록 뿐이다. 초록의 바다, 심연의 창공을 가르는 새의 날갯짓이 아득하게 멀어져 간다. '마침내 모든 아름다움 나무에 닿게도 하니?'
우난순 기자 rain4181@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기록프로젝트] 골목길, 그리고 마지막 인사
  2.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3.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4.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5.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2위 재진입
  1.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0승리, 리그 2위로 도약
  3.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4. [새책] 수술받느니 자살을 택할 정도였던 18세기 병원…'무서운 의학사'
  5. 전국체전 연기에 지역 체육계도 '한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