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골프 세계 1위 고진영 "올림픽 보단 안전과 건강 최우선"

여자골프 세계 1위 고진영 "올림픽 보단 안전과 건강 최우선"

  • 승인 2020-03-26 15:52
  • 수정 2020-03-26 15:52
  • 신문게재 2020-03-27 10면
  • 박병주 기자박병주 기자
PYH2020031102380001300_P4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세마스포츠마케팅, 연합뉴스 제공]
오는 7월 도쿄올림픽 출전이 확실시됐던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이 올림픽 1년 연기에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이어야 한다"고 고 밝혔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단되자 이달 초 귀국한 고진영은 26일 매니지먼트사를 통해 "(올림픽 연기는) 여러모로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림픽 연기를 어느 정도 예상했다는 고진영은 "현재 웨이트 트레이닝과 샷 연습을 비슷한 비중으로 한다"고 근황을 전했다.

세계랭킹 3위 박성현(27)은 "(올림픽 연기로) 준비 기간을 더 가질 수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훈련하겠다"며 "급하게 서두르지 않고 장기적인 플랜을 잘 세우겠다"고 말했다.
박병주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2.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5.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1. 6월 소비자 불만 가장 많은 품목은 '선풍기'
  2.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3.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4. 허진권 목원대 교수 퇴임전 "교수 대신 작가로 독백하듯 걸어갈 것"
  5. [코로나19]확진자 넓어진 동선에 방역당국 '진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