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총선] 황교안 대전행, 4·15 총선 후보 장동혁·김소연에 힘 실었다

[충청총선] 황교안 대전행, 4·15 총선 후보 장동혁·김소연에 힘 실었다

  • 승인 2020-03-27 12:24
  • 수정 2020-03-27 12:24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황교안쓰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는 27일 "강한 원팀이 돼서 대한민국살리기에 나서야 한다. 그 출발점이 유성갑과 유성을이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대전현충원 서해수호의날 행사에서 참석한 뒤 유성갑 장동혁 후보 선거캠프를 찾아 4·15 총선 본선행에 오른 장 후보와 유성을 김소연 후보에게 이같이 힘을 실어줬다. 이 자리에는 이장우 대전시당위원장도 함께 했다.

황 대표는 "충청은, 대전은 한반도의 한 중간이고 정치 지역에 있어서도 중심을 잡아왔던 의미가 있는 곳이다"라며 "이곳에 유성에 젊은인재들을 모셨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장 후보를 향해 "그동안 법조인와 행정전문가로서 일했는데, 이제 정치로 나아가고자 한다"며 "이런 장동혁 후보에게 '동혁아 이번엔 니가 혀'라고 말하고 싶고, 여러분이 지지해주고 열심히 뛰어주면 동혁이가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김소연 후보를 소개하며 반드시 유성을 국회의원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반드시 김소연 후보를 유성을 의원으로 만들어야 하는데, 그것은 여러분이 해달라"며 "우리 지역주민과 함께 소통하면서 꽉 막혀버린 미래를 준비하는 아주 희망찬 이번 총선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을 막아내고 역량있는 정치가 우리나라를 지배하지 않으면 우리는 다시 돌이킬 수 없는 나락의 길로 빠질 수밖에 없다"며 "우리는 이뤄나가야 하고, 이기려면 힘을 합쳐야 한다. 강한 원팀이 돼서 대한민국 살리기에 나서야 하는데, 그 출발점이 유성갑과 유성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방원기 기자 bang@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4.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차량 화재·세종선 주택 화재로 여아 2명 사망
  5. 코레일 '둘이서 KTX 반값 이벤트'
  1. 공공문화시설 휴관 2주 연장… 소규모 단체 "준비한 공연 잠정 연기"
  2.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건강]내 몸 '면역력' 높이려면...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야
  5.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