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자성어는 삶의 이음매] 61. 조로서도(鳥路鼠道)

[사자성어는 삶의 이음매] 61. 조로서도(鳥路鼠道)

홍경석 / 수필가 & '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 저자

  • 승인 2020-03-29 00:00
  • 수정 2020-03-29 00:00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2657D23B5878D47D2BDA2D
정원의 1966년 발표앨범 '미워하지 않으리'
= "목숨 걸고 쌓아 올린 사나이의 첫사랑 ~ 글라스에 아롱진 그 님의 얼굴 ~ 피보다 진한 사랑 여자는 모르리라 ~ 눈물을 삼키며 미워하지 않으리 ~" =

지난 1966년에 발표된 가수 정원의 가요 <미워하지 않으리>다. 세월처럼 빠른 건 다시없다지만 이 곡이 나온 지도 어느새 54년이나 흘렀다. 몹시 빨리 지나가는 세월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인 극구광음(隙駒光陰)을 새삼 논하지 않을 수 없다.

하기야 세월은 쏘아버린 화살이라고 했으니 어쩔 수 없는 일이지만. <미워하지 않으리>를 동원한 건 이 노래의 가사 중 '미워하지 않으리'가 맘에 든 때문이다. 근무 특성 상 주근(晝勤) 하루에 이어 야근(夜勤)을 이틀 연속 한다.

따라서 이처럼 사흘 계속 근무를 마치는 날이면 녹초와 파김치가 된다. 여기에 대근(代勤)이 하루 끼어들면 이건 그야말로 초주검이다.

직장 동료에게 대근을 부탁해야 하는 날은 무시로 닥친다. 지인의 관혼상제(冠婚喪祭)가 발생할 때가 가장 긴요하다. 그런 날에도 일(근무)을 하는 날과 맞물리면 관혼상제 장소에 갈 수 없다.

한 마디로 '사람 구실'을 못 한다. 때문에 고육책으로 대근을 부탁하는 것이다. 그리곤 다음에 똑같은 형식으로 대근을 해 주거나, 임금의 일당을 쳐서 현금으로 지급하는 것이다.

그런데 후자의 경우는 돈이 개입되므로 가급적이면 몸으로 때우는 전자를 선호한다. 지금이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모임까지 모두 취소되었지만 이 상황이 종료되면 관혼상제와 각종의 모임(동창회.작가 회동.기자단 회의 등) 또한 지금의 봄꽃들처럼 활짝 만개할 게다.

대근은 주로 야근으로 하게 되는데 가장 힘든 시간이 이튿날 새벽이다. 가뜩이나 잠 한숨 못 자고 변변치 못한 체력으로 근근이 버티는 터다.

여기에 전날 밤 10시에 이어 오늘 새벽 4시에 다시 또 회사 건물 전체(21층) 순찰을 하자면 정말이지 KBS-TV 특선 다큐 <차마고도>에 나왔던 조로서도(鳥路鼠道)를 점철하는 양 그렇게 지치고 힘이 든다.

'차마고도'는 중국 윈난성에서 생산된 차와 소금을 티베트, 미얀마, 인도로 실어 나르는 길이(었)다. 험준하기가 이루 말할 수조차 없는데 여기에 설상가상(雪上加霜)으로 따라붙는 게 새와 쥐만 다닐 수 있는 길이어서 사람이 다니기에는 너무도 좁고 위험한 길이라는 뜻의 '조로서도'다.

본방송에 이은 <KBS 스페셜 '차마고도' 700일간의 제작기록>을 보면 해발 4,000m가 넘는 험준한 길과 눈 덮인 5,000m 이상의 설산 등은 보는 것만으로도 다시금 아찔함을 안긴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는 사람의 면역력에 따라 걸리고 안 걸리는 차이가 있다고 들었다. 요즘 한창 나오는 봄나물은 보약이며, 족욕과 반신욕을 자주 하면 면역력 강화에도 도움이 된다고 한다.

굳이 이런 비유의 동원이 아니더라도 요즘엔 정말이지 건강에 신경 써야 하는 즈음이다. 외출이나 나들이를 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와 손 세정제도 준비하여 건강을 도모해야 되는 즈음이다.

'눈물을 삼키며 미워하지 않으리'? 아니다. '입술을 꽉 물고 대근하지 않으리!'가 정답이다. 차마고도에서야 하는 수 없어 조로서도로 간다지만 대한민국은 그런 나라가 아니잖은가.

홍경석 / 수필가 & '사자성어를 알면 성공이 보인다' 저자

사자성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신진서 9단, LG배 16강 진출
  2.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내가 치는 공은 왜 안맞을까? 스윙시 어드레스 포지션을 알려드립니다.
  3. 대전문화재단 차기 이사 구성 위한 임추위 불발 왜?
  4. 대전 서구 아파트서 흉기사고로 2명 사망·1명 의식 불명
  5. 대전성모병원 ‘마취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1. [오늘날씨] 6월 4일(목) 전국 한낮 무더위, 대구 35도까지 “폭염 수준까지 올라요”
  2. 한화이글스, 홈 3연전 ‘호국보훈 시리즈’ 진행
  3. 주택 리모델링 피해 규모 갈수록 증가… 3년간 1206건
  4. 체육계, 코로나19 연기된 소년체전 9월 개최 고민
  5. KBO, 5월 MVP 후보에 구창모·요키시·라모스·페르난데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