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대형마트 방문한 외국인, 코로나19 속 사재기 안하는 대전시민 대응 극찬

대전 대형마트 방문한 외국인, 코로나19 속 사재기 안하는 대전시민 대응 극찬

  • 승인 2020-03-30 11:02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필4
대한민국 대전의 마트 상황을 설명하는 필의 아내 유튜브 필의 동영상 화면캡처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전세계적을 화장지가 품절되는 기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대전에 사고 있는 외국인 부부가 지역에 위치한 대형 마트에 화장지가 쌓여있는 모습을 소개해 화제가 되고 있다. 캐나다 국적의 대전 거주자로 추정되는 유튜브 아이디 ‘Phill's videos’ (이하 필)은 지난 15일 대전 중구 오류동에 위치한 K마트와 인근에 있는 소형 마트에 들러 코로나19 이후 대한민국 대전의 대형마트 분위기를 전했다.

 필1

6분15초, 2분21초 두 편으로 소개된 영상에는. 마트 진열대에 가득 쌓여있는 두루마리 화장지와 티슈박스, 생수를 비롯해 즉석 냉동식품, 생필품을 소개하고 있다. 필은 영상을 촬영하며 “화장지를 구매하기 위해 서두르는 북미 사람들의 어리석음에 놀랐다”며 “오늘 오후에 대전에 있는 몇 개의 크고 작은 상점들을 방문했는데 (화장지를)서로 구매하기 위해 싸우는 사람들을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은) 사스, 지카, 메르스 등 일상적인 유행 독감과 마찬가지로 휴식을 취하면 코로나19가 지나갈 것”이라고 덧 붙였다.

 

아내와 함께 방문한 오류동 창고형 매장에서도 필은 “모든 사람들이 침착했으며 화장지를 사기 위해 서두르는 사람들은 전혀 보지 못했다”고 대전 현지의 분위기를 전했다. 필은 이날 생수를 비롯해 빵과 간식 등 최소한의 필수품만 구매하며 비상시국에도 침착하게 대응하는 대전 시민들의 표정을 칭찬했다.

필의비디오 

영상을 본 해외 네티즌들도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아이드 ‘제프리’라 밝힌 유저는 “미국은 사망을 예방하는 것 보다 화장지 롤을 찾는데 더 집중하고 있다”며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한국인의 행위를 칭찬한다”고 전했다. ‘잭슨’이라 밝힌 유저는 “나는 한국에서의 미래를 계획하고 있다. 한국이 좋으며 미국인은 생필품을 사기 위해 이기적인 사람들”이라며 “마스크, 쇠고기, 화장품 등 생활용품을 지난 1주간 손에 넣지 못했다. 한국인들이 현명하다”고 강조했다.

 

다른 해외 네티즌들도 대한민국 대전의 마트 상황을 보고 “놀랍게도 침착한 한국인들”이라며 댓글에 좋아요를 남겼다.

 

한편 필의 영상은 업로드 15일 만에 30만회를 기록하며 현재도 조회수가 꾸준히 늘어나고 있다.

 

화면출처 유튜브 필의 동영상

 

금상진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4.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2.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4.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5.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