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호수공원 민간위탁 3년 연장…연간 7억원 '부담'

세종호수공원 민간위탁 3년 연장…연간 7억원 '부담'

50만㎥ 호수 민간관리 年 7억 소요
수질 '좋음'·야간 등 관리 안정화 필요
시의회 "시설공단 운영 검토를"

  • 승인 2020-03-30 13:33
  • 수정 2020-03-30 13:33
  • 신문게재 2020-03-31 8면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세종호수공원
세종시가 세종호수공원에 대한 민간위탁 관리를 3년 연장하기로 했다. 연간 7억 원의 위탁비용이 소요돼 시의회에서 직영관리 요구가 제기됐다.
세종시가 시민이 즐겨 찾는 세종호수공원에 대한 민간 위탁관리를 3년 연장한 후 시설관리공단의 직영전환을 검토하기로 했다.

수질을 유지하고 시설물을 관리하는 데 민간위탁 체계에서 연간 7억 원이 소요돼 직영전환으로 관리비를 줄이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서다.

세종시의회는 최근 '세종호수공원 수질관리 민간위탁 동의안'을 심의해 3년 연장안을 통과시켰다.

집행부는 애초 민간위탁 최대 기간인 5년을 더 연장하는 방안을 제시했으나, 의회 검토과정에서 3년으로 단축했다.

세종호수공원은 2013년 5월 준공해 담수 후 시범 운영을 거쳐 2015년 7월부터 2개의 민간기관에 위탁해 물 공급과 수질·시설물 관리를 해왔다.

호수공원을 관리하는 위탁 비용은 연간 6억8100만 원으로 전액 세종시가 부담하고 있다.

세종호수공원은 호수면적 32만2800㎡ 너비에 담수량 50만8000㎥를 보유한 평균수심 1.5m의 호수이면서 지역을 대표하는 시민들의 휴게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인접한 금강에서 하루 5000㎥ 규모의 물을 취수해 수위를 유지하며, 매일 2만2000㎥의 호숫물을 정화해 1만 톤은 공원 벽천분수를 거쳐 다시 호수에 유입시키고 4000톤은 방축천으로 흘려보내 하천 유지용수로 사용하고 있다.

매일 호수 7개 지점에서 수질을 측정해 평균 '좋음(1b)' 등급의 수질을 유지하고 있으며, 이는 오염물질이 거의 없는 청정상태에 근접한 생태계로 일반적인 정수처리 후 생활용수로 사용할 수 있는 수질을 의미한다.

그러나 취수장과 수질 정화시설, 슬러지저장소 등 전기·기계 분야 설비의 정비와 교체가 요구돼 지난해 287건의 유지보수가 이뤄졌다.

또 호수공원의 시설 규모를 봤을 때 관리인력 14명이 적정하나 현재 민간위탁체계에서 7명으로 관리 중이며, 환경 전문인력이 야간 당직 시 신속한 시설정비가 어렵다는 한계가 있다.

시는 위탁비용 중 운영경비 17% 삭감하고 매일 진행하던 수질분석을 주 1회로 축소해 호수공원 관리비용 증액을 최소화했다.

김원식 세종시의회 의원은 "세종시에 시설관리공단이 있으니 시설공단에서도 호수공원을 위탁 관리하는 방안을 찾고자 민간위탁 기간을 3년으로 수정해 가결했다"라고 설명했다. 세종=임병안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4.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3.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4.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5.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