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첨단금속소재산업 초정밀기술지원센터 건립

당진시, 첨단금속소재산업 초정밀기술지원센터 건립

금속소재산업 고도화를 통한 지역 제조업 경쟁력 강화

  • 승인 2020-04-24 15:31
  • 수정 2020-04-24 15:31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사본 -첨단금속소재 초정밀기술지원센터 (2)


당진시는 첨단금속소재산업 초정밀기술지원센터 건립을 위한 운영위원회가 24일 충남산학융합원에서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개최한 제1차 운영위원회에서는 시, 충남테크노파크, 충남도, 외부위원 등 11명이 참여해 올해 사업계획 및 구축장비에 대한 보고안건과 실시설계안을 심의했다.

금속소재산업은 철강·비철금속·분말금속·희소금속 등 원재료를 정련·주조·성형해 중간재를 생산하는 것으로 금속소재는 각종 산업의 핵심 기반소재로 쓰여 산업의 뿌리라 불린다.

초정밀기술지원센터 건립은 2018년 산업통상자원부 시스템산업 거점기관 지원사업에 선정돼 충남테크노파크가 시, 층남도, 사단법인 충남산학융합원,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오는 7월 착공에 들어가며 내년 상반기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19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부지 7590㎡에 연면적 2310㎡(지하 1층, 지상 2층) 건물을 건립해, 초정밀 가공·성형·시제품 제작·시험·분석·평가 장비를 갖추고 지역 내 연구개발 및 기업지원과 네트워크 구축을 통한 인력양성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사업 첫 해인 지난해에는 센터 건립 부지를 확보하고 (사)충남산학융합원에 4종 4대의 장비를 구축했으며 기업의 시제품제작 및 인증지원 15건과 10회의 전문교육을 통한 8명의 취업연계를 이뤄냈다.

한편, 시는 초정밀기술지원센터 사업에 47억 원의 토지매입비 및 건축비를 이미 확보했으나 건축물의 단열 및 에너지 설계 강화 등 실효성 있는 센터의 건축설계를 위해 시비를 추가로 부담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금속소재는 자동차, 조선 등 전후방으로 파급력이 큰 산업으로 센터가 구축되면 지역의 제조업 경쟁력이 강화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센터의 안정적 구축을 통해 중소기업의 금속소재 기술개발 역량강화와 산업기반 마련을 위한 거점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고(故) 최숙현 선수, 대전시청 소속 동료에게도 "같이 고소하자" 요청
  2. 대전하나시티즌 새로운 해결사 윤승원, FA컵 충분히 좋은 결과 기대한다!
  3. 한남대 회화전공 심유나 학생 "골령골, 전쟁은 과거 아닌 현재"
  4. [한줄서가] 바보, 인요가, 10대와 통하는 철학 이야기 등
  5. 외나무다리에서 만난 황선홍vs최용수 한밭벌 빅매치! 누가 웃을까?
  1. 올해 11개 신규 체육대회, 코로나19로 전부 물거품
  2. "현충원 안장 취소하라"… 친일논란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반대 요구
  3. ‘이응노와 구글 아트 앤 컬처’ 특별전… 대전 최초 화상 온라인 간담회
  4. 대전 을지대학교병원 비정규직 노조 설립
  5. [영상]혈액수급비상! 헌혈의집 취재 간 기자도 헌혈하고 왔습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