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직격타 맞은 3월, 충청의 생산, 판매 전부 무너졌다

코로나19 직격타 맞은 3월, 충청의 생산, 판매 전부 무너졌다

대전, 충북의 광공업생산 각각 4.6%, 3% 감소
대형소매점 판매는 충청권 전역 극심한 감소세
경제계 "3월, 코로나19 경제여파 가장 크다"

  • 승인 2020-05-03 15:44
  • 수정 2020-07-07 13:43
  • 신문게재 2020-05-04 7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2020-05-03 08;44;09
 사진=충청지방통계청 제공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3월 한 달 동안 충청의 광공업생산, 대형소매점 판매 등이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9일 충청지방통계청에서 발표한 '2020년 3월 충청지역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대전과 충북 지역의 광공업생산은 전년동월대비 각각 4.6%, 3% 이상 줄었다.

이어 대형소매점 판매는 대전, 세종, 충남·북을 포함한 충청권 전 지역에서 전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지역의 광공업 생산업종 중에서 의료정밀광학 등의 업종에서는 생산이 증가했지만, 전자부품, 컴퓨터, 기계장비 등의 업종에서 전년동월 대비 큰 감소세를 보였다.

특히, 전자부품, 컴퓨터 업종에서는 31.5%나 감소해 가장 큰 감소세를 보였고, 기계장비가 21%, 화학제품은 18.7%씩 감소했다.

반면 세종과 충남의 광공업 생산은 전년 동월 대비 각각 13.7%, 6% 씩 증가하며 나름 선전하고 있지만, 충북지역의 광공업생산은 전년동월대비 3% 감소했다.

이어 충청지역의 대형소매점 판매 동향은 더욱 심각한 상황이다.

3월 중 대전지역 대형소매점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25.8% 감소했고, 업태별 동향으로 대형마트 판매가 작년과 비교해 12.6% 감소했다.

대형소매점 중에서도 백화점 판매는 37.3%씩이나 감소해 지난달 16.5% 감소한 지수에 이어 지속해서 감소하는 추세를 알 수 있다.

세종 지역 또한 전년동월대비 대형마트를 포함한 대형소매점 판매는 7.9% 감소했고, 충북의 대형소매점 판매는 19.9% 감소했다.

특히 충남 지역의 업태별 동향으로는 대형마트 판매가 13.2%감소했고, 대형마트를 포함한 충남 전체의 대형소매점 판매는 전년동월대비 24.1% 감소해 극심한 감소세를 알 수 있다.

이처럼 코로나로 인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까지 시행되던 3월 한 달 동안 충청권 전 지역 내에 퍼진 경제적 여파가 지표를 통해 드러나고 있다.

이에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3월 한 달 동안 폭발적으로 증가했던 코로나 신규 확진자 수, 사회적 거리 두기 등 코로나로 인한 경제적 여파가 3월에 가장 극심할 것으로 전망했다"며 "특히 판매지수는 예상보다 더 안 좋은 상황이지만, 4월부터 코로나가 점차 수그러든 만큼, 이후에는 경기회복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2. 철거 위기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 ‘살아 남았다’
  3. [속보] 대전교육청 현장실습 사고 안전대책 발표… 대전시의회는 조례 마련
  4. [날씨] 최저기온 1도·한낮 최고 20도…당분간 일교차 커
  5. [주말 쇼핑뉴스] 갤러리아타임월드 겨울을 준비하는 당신에게 혜택을
  1. [제18회 이동훈미술상] 황용엽 화백 "나는 나그네, 삶의 흔적 그리다보니 이 자리"
  2. 심규익 대전문화재단 신임 대표 취임식 "대전문화의 새로운 지평 열 것"
  3.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4. [윤석열 대전방문] 발길 뜸한 대전검찰청, 윤석열 보려는 고령인 일반 시민들로 북적
  5.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