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 눈사태 실종교사 시신 4구 모두 수습... 105일만에 찾아

네팔 눈사태 실종교사 시신 4구 모두 수습... 105일만에 찾아

도교육청 입장문 내고 "평안한 안식 기원"
유가족 등과 시신 국내운구.장례절차 협의

  • 승인 2020-05-03 13:45
  • 수정 2020-05-03 13:45
  • 신문게재 2020-05-04 6면
  • 김흥수 기자김흥수 기자
올해 초 네팔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를 만나 실종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들의 시신 4구가 모두 수습됐다. 실종된 지 105일 만이다.

3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네팔 군경 및 주민수색대는 지난 1일 오전 11시45분(현지시간) 추가로 시신 2구를 수습했다. 수색대는 시신에서 발견된 여권을 통해 시신 2구 가운데 1명이 충남 교사인 것을 확인했다. 이로써 네팔에서 실종된 도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모두 발견됐다.

이날 수습된 교사의 시신 1구를 포함한 4구 시신은 현재 네팔 수도인 카트만두의 티칭병원 영안실에 안치돼 있다.

도교육청은 유가족, 외교부 및 교육부 등과 긴밀히 협의해 발견된 실종교사 4명의 국내입국과 장례절차 진행 등을 지속적으로 협의할 예정이다.

이날 도교육청은 입장문을 내고 "크나큰 상심과 슬픔에 빠진 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충남교육가족 모두는 서로 나누고 함께 배우기를 꿈꿨던 네 분 선생님들의 명복을 빌며 평안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편, 도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은 지난 1월 17일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에서 하산하던 도중 네팔인 가이드와 함께 눈사태에 휩쓸려 실종됐다.
내포=김흥수 기자 soooo0825@



다음은 충남교육청 입장문 전문.

충남교육가족은 네팔 교육봉사단 사고로 돌아가신 네 분 선생님께 깊은 애도를 표합니다.

지난 1월, 네팔 교육봉사 도중 눈사태로 실종되었던 네 분의 선생님께서 간절히 구조되기를 염원했지만 안타깝게도 주검으로 발견되었습니다. 우리 충남교육가족 모두는 서로 나누고 함께 배우기를 꿈꾸었던 네 분의 네팔 교육봉사단 선생님들의 명복을 빌며 평안한 안식을 기원합니다.

네 분 선생님의 시신 수습과 관련하여 수색과 구조활동에 헌신해주신 외교부와 교육부 그리고 네팔 정부에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네팔 교육봉사단 실종과 관련하여 안타까운 마음을 담아주시고, 구조 활동을 성원해주신 교육 가족과 국민들께도 감사드립니다.

충남교육청은 실종 이후 기상 악화, 코로나19로 인한 네팔 국경봉쇄 등 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실종자 수색에 모든 노력을 다해왔습니다.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외교부와 교육부, 마을주민들의 협력 아래 매일 순찰과 수색을 해온 결과, 마지막 한 분까지 찾을 수 있었습니다.

추후 외교부, 교육부와 긴밀하게 협력하여 국내 입국 및 장례 절차 등을 차질없이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무엇보다 크나큰 상심과 슬픔에 빠진 가족들에게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승! 안산에 1-0 승리
  4. 충남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쉐마 공동연구 업무협약 체결
  5. 대전시립무용단 군상 앵콜공연 오픈리허설… "우리네 군상이 바로 여기에"
  1.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2.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3.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4.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5.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