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날] 아동학대로부터 아이를 보하는 방법은?

[어린이날] 아동학대로부터 아이를 보하는 방법은?

  • 승인 2020-05-05 11:47
  • 수정 2020-05-05 11:47
  • 한세화 기자한세화 기자
인포-2020어린이날-아동학대로부터아이보호하는방법
지난해 서울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이 돌보미가 14개월 아기를 폭행해 논란을 일으킨 사건이 발생했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 어쩔 수 없는 상황 때문에 아이를 어린이집이나 베이비시터에게 위탁해 도움을 받다보니 아동학대 관련 사건 사고에 노출될 수 밖에 없는 게 현실이다. 5월 5일 '어린이날'을 맞아 소중한 내 아이의 안전을 위해 아동학대와 관련 법적 처벌 외에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본다.

인터넷설문조사업체 패널나우가 지난해 4월 12일부터 16일까지 5일간 만 14세 이상 남녀를 대상으로 '아동학대로부터 아이를 보호하는 방법'을 주제로 투표를 진행한 결과, '아동범죄 관련자는 무조건 신상을 공개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29.0%로 가장 큰 비율을 나타났다. 총 투표수 2만1775건 중 6304건 득표했다.

이어 'cctv를 언제나 열람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 19.8%(4318건), '자격을 박탈시켜야 한다 - 징역이나 집행유예가 아닌 다시는 근무할 수 없도록 해야 한다' 18.1%(3933건), '형량을 늘린다 - 외국에 비해 우리나라는 아동범죄의 형량이 너무 가볍다' 17.8%(3886건), '인성교육을 시킨다 - 아동 관련 종사자는 정기적으로 의무교육을 받아야 한다' 8.2%(1792건), '심리 및 인성검사가 필요하다 - 검사를 통해 아이에 관한 자신의 생각을 파악해 업무에 적용시킨다' 4.5%(990건) 등의 순이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황선홍, 교체 멤버에서 실수가 패착으로 이어졌다.
  2. 시티즌 홈에서 경남에 역전패! 후반기 선두권 싸움 안갯속으로
  3. 장마 계속 이어지는데… 대전·세종·충남 빗길 교통사고 증가 '꾸준'
  4. [날씨] 계속되는 장마… 내일까지 30~60㎜ 쏟아진다
  5. 대전하나시티즌 경남에 2-3역전패, 선두 싸움 제동 걸렸다.
  1. 엎친 데 덮친 격…집중호우 속 태풍 장미까지 충청권 '비상'
  2. [날씨] 더 많은 지역에 '비'… 제5호 태풍 '장미'도 발생
  3. 태풍 '장미' 예상 진로(오전9시)
  4. 與 '지지율 비상' 행정수도로 정면돌파 나선다
  5. 대청댐 초당 3천톤씩 최대 방류…금강하류 침수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