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110일 만에 음주단속 재개... 비접촉 감지기 수시 오류

코로나19로 110일 만에 음주단속 재개... 비접촉 감지기 수시 오류

경찰이 개발한 비접촉 감지기 방식 도입
감지기 민감도 등 기계적 아쉬움은 아쉬워

  • 승인 2020-05-21 16:14
  • 수정 2020-05-21 16:14
  • 신문게재 2020-05-22 5면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KakaoTalk_20200521_152609666_01
KakaoTalk_20200521_152609666_02
"불지 마세요" 음주단속 경찰관이 차량 내부에 감지기를 넣어 음주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에 중단됐던 음주운전 단속이 110일 만에 대전에서 재개됐다.

비접촉 감지기 방식으로 감염 위험성이 낮은 것이 장점이지만, 감지 정밀도 부족과 기존 방식보다 오래 걸리는 단점은 해결과제로 남았다.

대전지방경찰청은 일제검문식 음주운전 단속을 지난 20일 밤 9시께 대전 유성 톨게이트에서 경찰 25명과 싸이카 9대를 동원해 시작했다. 코로나 사태에 기존 호흡기형 음주단속을 일시 정지하고, 음주단속을 위해 S자 단속 등 제한적으로 했던 음주단속을 다시 정상화한 것이다.

코로나 사태에 맞춰 도입한 비접촉식 음주운전 측정기는 경기남부청에서 처음 개발해 2주간 일부 지역에서 시범 단속을 한 뒤 전국으로 확대했다. 대전에선 경찰서마다 2대씩 감지기를 보유하고 있으며, 앞으로 경찰서별 음주운전 스팟 단속을 위해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KakaoTalk_20200521_152609666_04
감지기가 공기중 알코올 성분에 반응해 오작동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감지기의 기기적 결함 등은 보완해야 할 숙제로 남았다. 실제 지난 20일 유성 톨게이트에서 시작한 음주단속에서 9시 36분, 44분, 49분, 10시 8분, 90분 간의 단속 동안 감지기가 4번 울렸다.

결론부터 말하면 모두 음주 운전자는 아니었다.

KakaoTalk_20200521_152609666_05
"아마 손 소독제 때문에 울린 것 같아요"
비접촉 감지기가 울린 이유는 감지기 센서가 차량 내부에 있던 알코올 성분이 들어간 방향제나 손 소독제에 반응했기 때문이다.

또 비접촉식 음주단속이 기존 방식보다 단속시간이 더 길어 불편이 크다는 시민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비접촉식 음주단속은 기존 바람 부는 방식이 아닌 공기 중 알코올 성분 유무를 확인하기 때문에 운전자와 대화해야 측정이 가능하다.

이런 이유로 비접촉 음주단속을 할 때 경찰은 "술 드셨나요?", "어디까지 가시나요?" 등을 물어 대답을 유도하는 메뉴얼까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KakaoTalk_20200521_152609666_03
기존 호흡기형 감지기는 1회용으로 사용한다.
게다가 오작동이라도 비접촉 감지기가 알코올 성분에 반응하면 기존 호흡기형 감지기까지 추가로 사용해야 한다.

이날 비접촉 음주단속을 받은 이해인(29) 씨는 "안전을 위한 음주단속도 중요하지만, 차들이 길게 늘어트려야만 하는 방식 말고는 다른 대책을 찾을 필요가 있어 보인다"고 했다.

대전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아직 코로나19 사태에 비접촉 방식이라 할지라도 불편해하는 시민도 있겠지만, 음주운전 사고 위험성이 더 크다고 느끼는 시민도 많이 있다"며 "기계적 보완할 부분은 앞으로 개선해 안전한 대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4.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5.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1.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2.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3.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4.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