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지난해보다 덥고 폭염 길어… 장마는 7월 중순 이후

올 여름 지난해보다 덥고 폭염 길어… 장마는 7월 중순 이후

대전지방기상청 기자 간담회 통해 여름철 기상전망 전해
기온 평년보다 덥고, 북태평양고기압 북상 늦어 장마 영향

  • 승인 2020-05-22 15:28
  • 수정 2020-05-22 18:18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기상청
대전지방기상청 전경.
올 여름철 기온은 지난해보다 높겠으며 폭염이 지속되는 기간은 더 길어져 무더운 여름이 예상된다.

장마는 북태평양 고기압 북상이 예년보다 늦어져 평소보다 다소 늦게 찾아올 것으로 보인다.

대전지방기상청(청장 박훈)은 22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대전·세종·충남의 6~8월 여름철 기상전망을 발표했다.

기온은 평년 23.7도, 지난해 23.8도보다 0.5~1.5도 높을 것으로 예상했다. 폭염은 20~25일간 무덥겠으며, 열대야도 9~13일 정도 평년 또는 작년보다 다소 많겠다.

기온,강수량
대전충남세종지역 예상 기온과 강수량.
6월부터 7월 중순까지 대기는 건조한 가운데 낮 기온은 크게 오르겠고, 6월 하순부턴 흐린 날이 많아져 낮 기온의 상승 폭이 잠시 주춤할 것으로 보인다. 또 일시적으로 북쪽에서 내려오는 찬 공기의 영향으로 기온 변화 폭이 커지곤 하겠다.

7월 하순부터 8월까진 습한 대기와 높은 기온으로 무더운 날이 많아지겠고, 열대야도 이 시기 많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다소 적게 내리겠으며, 저기압 영향으로 폭우가 쏟아지는 날이 있겠다.

7월 중순을 기준으로 이전엔 강수량이 평년보다 적겠고, 7월 하순 이후엔 태풍과 대기 불안정 영향으로 국지적 강한 비가 종종 내리겠다.

장마는 7월 중순까지도 티벳과 북태평양고기압 세력이 평년보다 북상 속도가 느려 평년보단 조금 늦게 찾아올 수 있겠다.

지난해 여름철엔 태풍 4개가 한반도에 영향을 미쳤으나, 올해의 경우는 2개 또는 3개 정도의 태풍의 영향권에 들겠다.

해수면 온도는 평년보다 0~0.5도 정도 낮겠으나, 중립상태 범위에 들어 강한 엘리뇨나 라니냐 현상은 보이지 않겠다.

또 최근 6개월 기준인 기상학적 가뭄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7월까진 강수량이 적을 수 있어 지역적 가뭄은 발생할 가능성이 있겠다.

한편, 올여름부터는 폭염특보 기준이 '기온' 기준이 아닌 습도를 고려한 '체감온도' 기준으로 달라진다. 체감온도 기준으로 폭염특보를 발효해 기온만으로 폭염 피해를 반영하지 못하는 단점이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대전충남세종장마철기간및강수량
평년 장마철 기간 및 강수량.
또 태풍 크기와 진로 예측 정보도 달라진다. 태풍 최고 강도인 '초강력' 등급을 신설하고, 빠르게 북상하는 현행 열대저압부 정보를 1일에서 5일로 확대해 발표하게 된다.

이날 기자 간담회에 앞서 박훈 대전지방기상청장은 "지난 4월과 5월 예상치 못한 기온과 강우가 보이곤 했는데, 여름철이 되면서 본격적인 기상청에서 가장 중요한 폭염과 집중 호우, 태풍 관련 내용 등을 최선을 다해 시민에게 전달하겠다"고 했다.


이현제 기자 guswp3@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2.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3.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1.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2.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3. 황운하 당선인 '조건부 의원면직'으로 국회 입성
  4. 건양대병원, 대전구봉중 업무협약 체결
  5. 충남대병원, 제5차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적정성 평가 5년 연속 '1등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