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 서해대교 인근 갯벌서 훼손된 여성시신 발견

당진 서해대교 인근 갯벌서 훼손된 여성시신 발견

  • 승인 2020-05-23 07:15
  • 수정 2020-05-23 07:15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평택해경 청사
평택해경 청사 사진


21일 오후 9시께 당진 서해대교 인근 해상에서 해루질을 하던 시민이 여성으로 추정되는 시신의 일부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제보자는 지인들과 해루질을 하던 중 마네킹인줄 알았다가 시신임을 확인하고 놀라 신고를 했다.

시신을 수습한 평택해경에 따르면 "신고가 들어와 행담도 동쪽 갯벌을 수색해 머리와 왼팔을 수습했는데 수습한 시신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파주경찰서에서 살인피의자 조사 중 서해대교에 피해자를 유기했다는 진술이 나와 22일 새벽 3시께 사건을 파주경찰서로 이관했다"며 "피해자는 65년생 여성으로 어린아이로 알려진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제주에 극적인 역전승! 안드레 리그 득점 1위 등극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4.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5.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1.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2. 마당극패 우금치 별별마당 우금치 ‘수근수근 버스킹’
  3.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 27도… 내일 새벽부터 다시 비소식
  4. 박준영 을지재단 회장과 고 김일 선수의 인연
  5. [건강] 이재준 원장 "대학병원급 원스톱 시술로 지역주민 건강 책임지겠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