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논단] 코로나19 이후 한국형 중소기업 지속경영 프레임워크

[월요논단] 코로나19 이후 한국형 중소기업 지속경영 프레임워크

서영욱 대전대학교 일반대학원 융합컨설팅학과 교수

  • 승인 2020-05-24 18:08
  • 수정 2020-05-24 18:08
  • 신문게재 2020-05-25 18면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서영욱 월요논단
서영욱 대전대 일반대학원 융합컨설팅학과 교수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COVID-19')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3월 11일 선언한 이후 약 500만명이 감염됐고 32만7000명이 사망했다(WHO 2020년 5월 22일 기준). 이와 같은 충격적이면서 공포스러운 감염자, 사망자 숫자는 세계 각국의 봉쇄조치와 함께 글로벌 경제, 정치, 사회, 문화의 급격한 변화를 유발하였으며 심각한 글로벌 경기침체로 이어지고 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올해 세계경제가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의 상태에 직면하면서 -3.0%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현재의 코로나19 팬데믹 시대, 언택트 시대를 맞이하여 우리나라도 가계, 정부, 대기업,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 모든 경제주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중소벤처기업부 자료에 의하면 2020년도 1분기 중소기업 수출은 전년대비 2.0% 증가한 242억달러, 수출 중소기업수는 전년대비 2.7% 증가한 6만 2396개사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여건 하에서도 중국, 미국, 베트남, 일본에 대한 국가별 수출여건 호조가 수출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결과로 평가될 수 있다. 이와 같은 좋은 소식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코로나19 이후 중소기업은 지속경영에 큰 어려움에 처해있다. 여기서 지속경영이란 기업이 '지속가능한 기업', '장기적인 계속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경영전략을 포함한 전반적인 경영활동을 의미한다. 중소기업중앙회의 '코로나19 관련 중소기업 업종별 피해실태조사 보고서(2020.5)'에 의하면 설문에 응답한 총 1234개 중소기업 중 2020년 4월 현재 코로나19확산으로 인해 경영상 직간접으로 타격을 '받고 있다'고 응답한 중소기업은 76.2%로 나타나 코로나19가 중소기업 지속경영에 위협이 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에 거시적 차원에서 코로나19 이후의 한국형 중소기업 지속경영 프레임워크를 제언하고자한다. 첫째, 정부와 중소기업 모두 기존의 중소기업 지속경영 기반체계를 더 확고히 할 수 있도록 힘써야 한다. 정부는 제3차 지속가능발전 기본계획(2016~2036)에 있는 중소기업 관련 과제이행, 원화 유동성 공급확대, 중소기업 부양정책을 차질 없이 진행해야 할 것이다. 중소기업도 최고경영자(CEO)의 지속경영에 대한 관심, 이행의지와 함께 전사적 차원의 비전과 전략을 고려한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해야 할 것이다. 즉, 중소기업은 혁신 프로세스를 기반으로 위기관리 강화, 현금흐름 증대, 운전자본의 관리 강화, 수익성 개선 차원의 체질 개선 및 수익성 개선안 실행, 투자유치 활성화, 기업과 사회의 상생노력을 통하여 경제적성과, 사회적성과, 환경적성과가 증대되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다. 둘째, 코로나19 이후의 시대는 언택트(비대면) 측면이 강화가 될 것이므로 중소기업의 생존 및 지속경영을 위해서 네트워크의 관리 및 전략적 활용이 중요하다. 따라서, 중소기업은 내부 구성원들 간의 네트워크 효율화와 외부 공급업체, 수요자, 소비자 등에 대한 디지털 언택트(Digital Untact) 네트워크를 강화해야 할 것이다. 중소기업 산업별로 차이는 있겠지만 코로나19 이후의 시장에서는 온라인 쇼핑, 스트리밍, 게임 등의 수요가 급증할 것이며 중소기업 조직 구성원들은 재택 근무, 가상팀 협업, 비대면 화상회의 등 디지털 언택트 네트워크가 대폭 증대 될 것이기 때문에 중소기업들은 이에 대한 디지털 전환 및 비즈니스 계획을 수립하고 실행해야 할 것이다.

중소기업은 생물체(living organization)로서 생성, 성장과 함께 장기간 생존하기를 희망하는 살아있는 조직체인 것이다. 향후 통일시대가 도래했을 때 중소기업 지속경영 프레임워크가 한반도 경제라는 큰 건물의 주춧돌이 되고 그 건물 안에서 생물체인 중소기업끼리 연결된 네트워크를 통해 지속적인 성장과 함께 장수할 수 있기를 바란다. 이와 같은 미래를 위해 정부, 소비자 모두 지속경영을 추구하는 중소기업을 신뢰하고 도와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4.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5.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1.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