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붙잡힌 용의자 진술 통해 확인
보트에서 늦게 내린 2명 더 있어
일자리 소개한 중국인 1명 추가 검거

  • 승인 2020-05-28 14:58
  • 수정 2020-05-28 15:03
  • 이현제 기자이현제 기자
소형 보트서 흔적 찾는 해경<YONHAP NO-2318>
25일 오후 해경 관계자들이 충남 태안군 소원면 의항리 해변에서 발견한 소형 보트를 감식하고 있다. 연합뉴스
충남 태안군 소원면 의항리 해변을 통해 밀입국한 용의자가 최초에 알려진 6명이 아닌 8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태안 해경은 지난 26일 전남 목포에서 붙잡힌 밀입국 용의자 중국인 A(43) 씨가 조사과정에서 함께 밀입국한 사람이 모두 8명이라는 진술을 했다고 전했다.

애초 해경은 충남 태안군 의항해수욕장 방향에서 6명이 걸어 나오는 CCTV를 통해 밀입국자 인원을 6명으로 추정해왔다. 하지만 보트에서 먼저 하차한 6명만 방범용 카메라에 포착됐고, 나머지 2명은 CCTV에 잡히지 않았다는 게 해경의 설명이다.

밀입국한 이들 8명 외에 태안에서 서해안고속도로를 따라 목포까지 승합차로 이동을 함께한 2명이 추가로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 수사대책팀은 나머지 인원을 검거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또 해경은 국내에서 붙잡힌 A 씨 등 밀입국 용의자에게 일자리 소개 등 도움을 준 불법체류 중국인 B(45) 씨도 붙잡아 해당 출입국 관리기관으로 인계했다.

한편, A 씨 등 밀입국자 8명은 지난 20일 오후 8시께 중국 한동성 웨이하이에서 출발해 다음 날인 21일 태안 해안가에 도착했다.

이들은 보트를 버리고 인근에 대기 중이던 승합차를 탄 뒤 서해안고속도로를 통해 목포로 함께 이동했다.

태안에서 이들이 탔던 차량의 번호가 잡힌 CCTV 영상을 통해 목포까지 이동한 것을 확인하고 A 씨를 붙잡았다.

최초 신고는 밀입국한 지 이틀가량이 지난 뒤 23일 오전 11시께 의항리 해변 인근 어촌계장이 발견해 해경에 신고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이현제·태안=김준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건양대병원 중부권 최초 '안 종양 클리닉' 개설
  2. 81세의 피아니스트 한정강 "대전과 후배예술인들 가능성 있어"
  3. 충남인력개발원, 4차산업혁명 선도인력 양성 눈길
  4. 대전하나시티즌 부천에 0-1패, 리그 4위로 추락
  5. 2030세대 43.9%, 건망증 심한 '영츠하이머'
  1. [영상]사회적 거리두기&생활 속 거리두기 뭐가 다르죠?
  2. [영상]답답해서 내가 찍었다! 허정무 유튜버가 되다?
  3. 취준생 10명 중 9명 '번아웃' 경험
  4. 포항 해상 케이블카 또 멈추나
  5. [윤석씨의 세 번째 '착한 SNS 운동'] "다시 코로나 확진자 증가에 다시 기부봉사 시작합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