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홍철의 아침단상 (903)] ‘꼰대’와 ‘싸가지’

[염홍철의 아침단상 (903)] ‘꼰대’와 ‘싸가지’

  • 승인 2020-05-28 15:15
  • 수정 2020-05-28 15:15
  • 서혜영 기자서혜영 기자
염염
한남대 석좌교수
꼰대와 싸가지는 당연히 점잖은 용어는 아니고 어원도 불분명합니다.

꼰대는 권위적인 사고를 가진 어른이나 선생님을 비하하는 뜻을 담고 있습니다.

싸가지는 예의나 배려가 없는 사람을 속되게 이르는 말이지요.

그런데 좀 더 심층적으로 본다면 꼰대는 세상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는 사람으로 볼 수 있습니다.

지금은 디지털 기기 사용이 일상화 되어 있는데 여기에 서툴거나 무지한 사람을 가리키기도 하지요.

싸가지는 자기 자신밖에 모르는 이기적인 젊은이를 곱게 볼 수 없는 나이 든 사람들의 지적입니다.

그런데 꼰대는 비교적 최근에 많이 회자되는 말로, 영국 BBC 방송에서 2019년 9월 23일에 '오늘의 단어'로 'kkondae(꼰대)'를 소개할 정도입니다.

이에 비해 싸가지는 소크라테스도 '싸가지 없는 젊은 것들'을 언급 했다고 하니까 2000년 전에도 존재했던 말이지요.

그러나 관점을 달리 하여 꼰대와 싸가지를 긍정적으로 볼 수도 있습니다.

꼰대들에게는 오랜 경험에 따른 지혜가 있는데, 이점은 젊은이들이 많이 부족한 부분이지요.

그리고 오랜 시간 품위를 지키면서 권위를 통해 싸가지들을 키우고 지켜낸 세대들입니다.

이에 반해 싸가지들의 개인주의적 성향은 기존의 잘못된 문화를 바꾸는데 기여하고 있습니다.

권위주의와 형식주의를 거부하고 솔직함을 내세우며 뛰어난 디지털 역량으로 세상을 효율적이고 실용적으로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꼰대와 싸가지를 통합적(holistic) 관점에서 보아야 합니다.

개인적 삶이나 사회적 진화를 위한 꼰대와 싸가지의 해결 방법이 서로 맞물려 있기 때문입니다.

꼰대들은 싸가지 시절이 있었고 싸가지는 점점 꼰대가 되어 가고 있습니다.

한남대 석좌교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4.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5.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1.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